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가짜 뉴스 생산, “명백한 반사회적 범죄행위”기윤실‧성서한국‧한국기독교언론포럼 ‘가짜뉴스와 기독교’ 공동포럼 개최
“교회가 가짜뉴스 진원지 됐다는 사실 안타까워” 한목소리

기독교윤리실천운동, 성서한국, 한국기독교언론포럼은 지난 21일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가짜뉴스와 기독교’라는 주제로 공동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발제에 나선 이들은 “한국교회가 가짜뉴스의 진원지가 됐다는 사실이 안타깝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혐오‧증오‧편견에 기반한 가짜허위조작정보의 생산과 유통에 대한 사회적 대책에 대해’라는 제목으로 발제한 안진걸 소장(민생경제연구소)은 일부 극우‧극단적 개신교 세력의 가짜‧허위‧조작 정보 생산과 유통은 “명백한 반사회적 범죄행위”라고 규정했다. 안 소장은 일부 극우‧극단 개신교 세력의 가짜뉴스를 보면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관계 속에 상정한 ‘섬멸해야 할 적’들에 대한 음해‧혐오‧증오의 내용으로 가득하다며 “빛과 소금이라는 종교인이 이런 짓을 할 수 있는 것인지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가짜뉴스 생산은 선교의 관점에서도 전혀 도움이 되는 안되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안진걸 소장은 “가짜뉴스 생산과 유통과 관련 범사회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면서 “특히 사회적 신망이 높은 종교인들이 시민사회와 함께 적극 대처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소장은 범 기독교 내지 범종교인 팩트체크 센터를 만들고 공론화 및 사회적 대응 논의에 범 기독교계가 적극 참여해야 한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변상욱 CBS 대기자는 기독교발 가짜뉴스 사례를 언급한 뒤, “정치행위를 이용해 복음을 전파하는 것은 위험의 소지가 있다”며 “결국 역풍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국 기독교, 가짜뉴스의 추억’이라는 제목으로 발제한 손승호 박사(연세대 한국교회사)는 1970년대 중반 도시산업선교에 대한 용공시비를 가짜뉴스 사례로 언급한 뒤, “많은 사람들이 허무맹랑한 이야기를 믿고 있을 때는 그 허구의 정보가 전문가에 의해 절묘하게 가공돼 있지 않은지 의심해 봐야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손 박사는 과거의 개인적 경험을 고백하며 “잘 만들어진 가짜정보는 40년이지 지나서도 위력을 발휘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김준섭 기자  joon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