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목회활동비 사용용도, 규정으로 명시해야”교회재정건강성운동, 목회활동비 규정 관련 세미나 개최

교회재정건강성운동은 지난달 29일 서울 효창교회에서 ‘목회활동비 규정, 어떻게 만들 것인가?’라는 주제로 정기 세미나를 개최했다.

‘목회활동비 규정, 어떻게 만들어야’라는 제목으로 발제한 최호윤 회계사(교회재정건강성운동 실행위원장)는 목회활동비와 관련 담임목회자의 자의적 판단으로 사용됨에 따라 재정집행의 균형성이 상실 될 수 있음을 주장했다. 최 회계사는 “담임목회자가 교회를 대표하는 목회활동이라고 하면 부교역자가 교인들을 돌보는 목양활동에서 지출하는 비용을 목회활동비로 지칭할 수 없게 된다”고 전제한 뒤, “담임목회자의 교회를 대표하는 대외 활동비는 개인적 차원이 아닌 교회를 대표하는 지출이기에 교회 일반 경비 지출절차에 준해 지출 관리할 수 있다”며 “목회활동비는 교인 멤버케어 차원인 목양활동에서 지출되는 비용으로 그 범위를 정의하는 것이 교회에 유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목회활동비의 방향성과 구체적 지출목적은 목회자 개인이 판단하기 보다는 당회(공동의회) 등 교회 차원의 합의를 통해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호윤 회계사는 목회활동비 규정에 담아야 할 첫 번째 요소로 ‘청지기적 관리자 관점’을 꼽았다. 최 회계사는 “목회활동비를 실제 발생한 비용으로 관리하지 않고 정액으로 지출하는 경우를 규정으로 정할 수는 있지만 그렇다고 하나님 앞에서 가져야 하는 청지기 책임을 면할 수는 없다”면서 “교회재정은 하나님 앞에서 더욱 엄격하게 관리돼야 할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두 번째로는 개인의 필요가 아닌 교회 사역을 직접적으로 돕는 방향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호윤 회계사는 “교회에서 재정사용의 우선순위는 공동체적 의사결정으로 우선순위를 정하는 과정인 예산승인절차를 통해서만 그 지출의 정당성이 확보된다”면서 “특정인의 판단으로 자의적으로 변경해서는 안되기에 그 사용용도가 규정으로 명시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 회계사는 △지출한도 △사용결과 정산절차 △규정개정절차 등을 목회활동비 규정에 담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교회에서 재정 규정이 필요한 이유’라는 제목으로 발제한 정성규 목사는 자신이 담임하고 있는 예인교회의 예를 들어 말했다.

예인교회의 경우, 별도로 목회활동비는 없다. 다만 심방이나 경조사가 있을 경우 목회자가 먼저 지출을 한 후 영수증을 첨부해 청구(실비)하게 된다. 도서구입비 역시 마찬가지이며 목회자가 다 읽은 후에는 교회 도서관에 기증 돼 교인들도 읽을 수 있도록 했다.

정 목사는 “재정규정은 투명성을 확보하는 차원에서 매우 중요하다”면서 “불필요한 오해를 만들지 않아 유익하다”고 그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김준섭 기자  joon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