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평택 2개 지방, 전준구 감독 사퇴요구

경기연회 평택 동지방과 북지방에서 전준구 감독의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이 나왔다.

평택동지방은 지난 4일 강인구 감리사 외 교역자 일동 명의로 발표한 성명에서 “죄의 유무를 떠나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목사를 감리교회를 대표하는 감독이 되게 할 수는 없다”고 지적하고 스스로 감독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하는 한편 총회 특별 심사위원회와 총회 특별 재판 위원회에 대해서는 엄중한 판결을 요구했다.

평택북지방도 7일 이신규 감리사 외 목회자 일동 명의로 발표한 성명을 통해 총심위, 총특심, 총특재의 공정한 판결과 당사자의 감독직 사퇴를 요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그리스도의 빛 앞에서 무력한 마음을 추슬러 입장을 밝히게 됐다”고 밝혔다.

기독교타임즈  webmaster@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