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남북관계 진전으로 평화통일 문 열리길”서부연회, 10일 신년하례예배
서부연회가 10일 본부교회에서 신년하례예배를 드리고 통일의 문이 열리는 한 해가 되길 소망했다.

서부연회(관리감독 전명구 감독회장)가 10일 본부교회에서 신년하례예배를 드리고 북한 선교에 한걸음 다가서는 한해가 되기를 소망했다.

배성기 총무는 “올해 남북관계 진전으로 평화통일의 문이 열릴 것을 기대한다”면서 “서부연회가 북한 선교에 더욱 소망을 가지고 기도하며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예배에서 전명구 감독회장은 정부가 추진하는 북한 산림 복원사업(‘한반도 숲 가꾸기’)에 감리회가 원산 지역 나무심기에 참여하기로 하고 정부와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하고, “원산 지역에 감리회가 조성하는 산림이 잘 조성되고, 남북이 통일을 이뤄 봉수교회, 칠골교회에 이어 서부연회가 북한에 세번째 교회를 세울 수 있기를 소원한다”고 밝혔다.

‘형통의 새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한 전 감독회장은 “말씀·하나님과 함께해 형통하는 새해가 되길 바란다”고 축복했다.

김영대 감리사(남포지방)의 사회로 열린 예배에서 엄교윤 장로(강원북지방)가 기도하고 남문희 감리사(평양서지방)가 축도했다.

배성기 총무는 “북한 선교에 더욱 소망을 가지고 기도하며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김영대 감리사(남포지방)의 사회로 예배가 시작됐다.
엄교윤 장로가 기도했다.
전명구 감독회장이 '형통한 새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남문희 감리사(평양서지방)가 축도했다.

 

가한나 기자  hann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