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북한 숲 가꾸기는 건강한 한반도 만드는 길”감리회‧산림청, ‘숲속의 한반도 만들기 캠페인’ 업무협약
전명구 감독회장과 김재현 산림청장이 업무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북한 나무심기’를 추진하고 있는 감리회(전명구 감독회장)가 지난 25일 광화문본부 감독회의실에서 산림청과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국민캠페인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진행하고 함께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을 비롯해 박영근 행정기획실장, 지학수 사무국 총무, 최창환 사회평신도국 총무, 문희인 기획홍보부장과 산림청 김재현 청장, 임상섭 산림산업정책국장, 조병철 남북산림협력단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앞서 김재현 산림청장은 인사말을 통해 “산림청의 북한 나무심기 캠페인에 선도적 역할을 해 준 기관이 감리회”라고 감사인사를 전하며 “감리회가 협력해 주시는 만큼 다른 교단들도 함께 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김 청장은 “전명구 감독회장의 말씀을 들으면서 원산지역이 기독교 역사에서 중요한 곳임을 알게 됐다”면서 “북한과 협의를 해서 진행하겠지만 최대한 희망하는 지역에 우선 연결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전명구 감독회장은 “북한 나무심기 운동을 통해 한반도를 건강하게 하는 일에 감리회 뿐 아니라 한국교회가 모두 참여해 협력하면 좋겠다”면서 “북한에 숲을 잘 가꾸어 함께 공존하며 사는 우리가 되자”고 권면한 뒤, “나무심기를 통해 남북통일에도 한걸음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감리회와 산림청은 이번 협약에 따라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캠페인’을 위한 대국민 홍보를 공동으로 추진하고 각 기관 특성에 맞는 협력사업 발굴 및 정보를 공유하게 된다. 이날 참석자들은 이번 협약을 통해 감리회와 산림청이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에 기여하는 계기가 되길 소망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서 김재현 산림청장은 전명구 감독회장에게 감독회장의 얼굴이 그려진 편백나무 액자를 선물했다.

업무협약식에 앞서 기도하고 있는 전명구 감독회장.
전명구 감독회장이 업무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김재현 산림청장이 전명구 감독회장 얼굴이 그려진 편백나무 액자를 선물했다.

김준섭 기자  joon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