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한교연‧한기총 “6월까지 통합한다”양 대표회장 만나 ‘통합 위한 합의서’ 작성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 한교연)과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한기총)의 통합이 추진된다.

지난달 31일 한교연 대표회장실에서는 한교연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와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만나 ‘통합을 위한 합의서’를 작성했다.

합의서에는 △그리스도의 몸된 교회가 분열된 것을 그대로 두고 볼 수 없다는 데 뜻을 같이 한다 △2월 말까지 두 기관이 통합하기로 합의 서명 △통합추진위원회를 통해 6월말까지 하나로 통합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날 양 대표회장은 “오늘날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한국교회 사명과 역할이 지대했었다”면서 “한국교회가 나라와 민족의 희망이요 사회의 등불이었던 본연의 사명을 잊어버린 채 몇몇 지도자들의 이기심으로 분열돼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음에 심히 안타까운 현실이 아닐 수 없다”는데 공감했다.

김준섭 기자  joon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