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원로목사 섬기는 분위기 조성되길”백창현 목사 팔순 맞아 ‘위로회’ 열고 점심식사 및 금일봉 전해
서울남연회 원로목사회장 백창현 목사가 팔순을 맞아 지난 21일 경희궁뷔페에서 ‘원로목사위로회’를 열고 원로목사 부부 100여 명에게 식사를 대접했다.

서울남연회 원로목사회 회장 백창현 목사가 팔순을 맞아 원로목사 섬김에 나섰다.

원로목사회는 지난 21일 경희궁뷔페에서 ‘위로회’를 열어 100여 명의 원로목사 부부에게 점심식사를 대접하고 금일봉을 전달했다.

이날 위로회는 회장인 백창현 목사가 팔순을 맞아 섬김에 나선 것으로, 특별히 백 목사의 네 자녀들이 팔순 선물로 1000만원을 모아 전한 것을 뜻깊게 사용하고자 자리를 만든 것으로 알려져 귀감이 되고 있다.

백 목사는 “섬기러 오신 예수님의 정신을 실천해 원로목사님들을 대접하고, 또 사랑을 받은 자녀들이 베푸는 사랑을 보며 섬김의 가치를 나누고 싶었다”면서 “이 일을 시작으로 각 연회가 원로목사님들을 섬기고 대접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식사에 앞서 열린 예배는 심재호 목사(총무)의 사회로, 김산복 목사(서기/회계)가 기도했고, 김연규 감독직무대행이 말씀을, 임영훈 목사가 축도했다.

김 감독직무대행은 “어떤 상황 속에서도 하나님이 주시는 평강의 복을 누리시는 목사님들이 되시길 소망한다”며 “감리회, 서울남연회가 어려운 가운데 있지만 하나님 뜻 안에서 회복될 수 있도록 기도해달라”고 부탁했다.

연회 본부는 백창현 목사에게 금일봉과 케익, 꽃다발을 전하며 팔순을 축하했다.

서울남연회 본부는 백창현 목사에게 금일봉과 케익, 꽃다발을 전했다.

 

가한나 기자  hann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