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비핵화 없이는 북한의 안정과 성장 이룰 수 없어”한교연, 2차 북미정상회담 관련 논평

한국교회연합(회장 권태진 목사, 한교연)은 지난 1일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논평을 내고 “비핵화 실천 없이는 북한이 원하는 체제안정과 경제성장을 이룰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교연은 2차회담 결렬에 안타까움을 표하며 “북한은 한반도의 평화보다는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받음으로써 3대 세습 철권통지 체제를 끝까지 지키겠다는 의도를 다시 한 번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한교연은 이번 회담 결렬과 관련 “만약 미국이 성과조급증으로 비핵화라는 핵심에서 벗어나 지엽적인 문제에 합의해주었더라면 오히려 한반도의 평화로 가는 길은 더 멀어지고 험난해졌을 것”이라고 분석하며 “조속한 시일 내에 북미회담이 재개돼 한반도 평화가 실현되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한교연은 북미정상 회담 성패는 북한의 진솔한 자세와 완전한 비핵화에 달려있음을 분명히 한 뒤, “북한은 진정성 있는 비핵화 실천 없이 자기들이 원하는 체제 안정과 경제 성장의 꿈을 이룰 수 없음을 알아야 한다”면서 “김정은은 이번 회담에서 한반도 평화보다는 오로지 핵보유국으로 가겠단 야욕을 국제사회에 보여줌으로 회담 결렬이라는 안타까운 상황에 직면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한교연은 회담 실패에 대한 분풀이로 핵실험 재개,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도발을 우려하며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은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안보 위기상황에도 투철한 안보의식으로 뭉쳐 철저하게 대비함으로써 작금의 상황을 슬기롭게 대처해 나가야 한다”고 전했다.

김준섭 기자  joon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