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장로회‧감리교회 변화 위해 낮은 자세로 섬기겠다”전국장로회연합회 회장 이‧취임 감사예배
21대 회장 장호성 장로 취임 …20대 회장 이풍구 장로 이임
지난 19일 대림교회에서 진행된 장로회전국연합회 회장 이‧취임 감사예배에서 21대 회장에 장호성 장로가 취임했다.

“주어진 2년의 임기동안 전국의 많은 장로님들과 소통하고 갈등을 치유하며 장로회 위상 제고, 감리교회 변화와 발전 위해 낮은 자세로 혼신의 힘을 다해 섬기겠습니다.”

장호성 장로.

지난 19일 대림교회(담임 강득환 목사)에서 열린 장로회전국연합회 회장 이‧취임 감사예배에서 21대 회장으로 취임한 장호성 장로는 장로회와 감리회를 위해 낮은 자세로 섬길 것을 다짐했다. 장 장로는 지난 2년 동안 장로회를 위해 헌신한 직전회장 이풍구 장로의 헌신과 수고에 감사인사를 한 뒤, 잠언 16장 9절 말씀을 인용하며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였음을 강조하고 “기도하면서 주님께서 주시는 마음을 가지고 장로회전국연합회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감리회의 희망과 미래는 평신도들에 달려있음을 강조한 장호성 장로는 “평신도 장로님들이 바른 시대정신을 갖고 신앙의 정도를 지켜나간다면 ‘안정과 신뢰 속에 부흥하는 감리교회’의 새 역사가 펼쳐지리라 확신한다”고 전했다. 또한 장 장로는 선거문화 개선과 장로회 위상제고 등의 계획을 설명하며 “‘우리를 회복시키소서’라는 주제아래 새로운 변화의 운동과 더불어 장로님들의 영성회복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전명구 감독회장은 이풍구 장로로부터 연합회기를 전달 받아 취임하는 장호성 장로에게 인계했다.

박용후 장로(장로회경기연회연합회)의 사회로 진행된 이‧취임식에서 전명구 감독회장은 이풍구 장로로부터 연합회기를 전달 받아 취임하는 장호성 장로에게 인계했다. 또한 전 감독회장은 이풍구 장로에게는 공로패를, 장호성 장로에게는 취임 축하패를 전달했다. 장호성 장로는 이임하는 이풍구 장로에게 정장 한 벌을 선물하며 그동안의 노고를 치하했다.

이풍구 장로.

이풍구 장로는 이임사에서 “지난 2년은 하나님의 은혜이자 축복이었다”면서 “그동안 감리회를 위해 하나님께 쓰임 받을 수 있어 감사했다”고 전했다. 또한 이 장로는 그동안 협력해 준 이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한 후, “취임하는 장호성 장로님을 통해 장로회가 더욱 든든히 서가고 혼란스러운 감리회를 바르고 새롭게 변화시키는데 중요한 역할을 감당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날 이임사를 전한 이풍구 장로와 취임사를 한 장호성 장로는 곁에서 함께해준 아내에게 “사랑합니다”라고 고백해 이‧취임식을 더욱 훈훈하게 했다.

격려사를 전한 조기형 충북연회 감독(사회평신도국 위원장)과 김연규 서울남연회 감독직무대행은 “감리회와 장로회를 든든히 세워가는 일에 최선을 다해 사명을 감당해 달라”고 권면했다. 또한 역대회장 박경진‧이강전 장로와 최창환 사회평신도국 총무, 김철중 남선교회전국연합회장은 축사를 통해 장로회와 감리회를 위해 헌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전명구 감독회장.

이‧취임예식에 앞서 조찬웅 장로(장로회서울남연회연합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예배에서 전명구 감독회장은 ‘사명자의 감격’이라는 제목의 말씀을 통해 감사와 감격, 기쁨이 넘치는 사명자가 될 것을 권면했다. 전 감독회장은 사도바울이 사명자가 될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그리스도께서 선택해 주셨다는 감격 △주께서 인정해주셨다는 감격 △주님이 계속해서 능력을 공급해 주신다는 감격 때문이라고 설명하며 “장로님들이 주님의 감격을 가지고 사명을 감당한다면 자랑스런 감리교회, 신뢰 속에 부흥하는 감리교회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전했다.

취임한 장호성 장로(사진 오른쪽)와 이임하는 이풍구 장로.
서울남연회 장로찬양단이 특별찬양을 하고 있다.
장호성 장로가 연합회기를 흔들고 있다.
이풍구 장로에게 공로패를 증정하고 있는 전명구 감독회장.
전명구 감독회장이 장호성 장로에게 취임축하패를 전달하고 있다.
임준택 목사(서울남연회 12대 감독, 대림교회 원로)가 축도하고 있다.

 

김준섭 기자  joon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