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기아대책 부활절 캠페인 ‘오래된 기도’ 진행후원금은 5만여 북한 아동 식량 지원에 쓰일 예정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고난주간 및 부활절을 맞아 북한을 위해 기도할 수 있는 캠페인 ‘오래된 기도’ 를 진행한다.

부활절 캠페인 ‘오래된 기도’는 장기화된 경제 상황 악화로 굶주림을 겪고 있는 북한 주민들이 고통 속에 외치는 기도를 묵상하고, 공감하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캠페인을 통해 모금된 후원금은 북한의 보육원, 산골 학교 아동 5만여 명의 식량 지원을 위해 사용된다.

캠페인에 참여하는 이들에게는 고난주간에 활용할 수 있는 ‘북한을 위한 기도노트’를 증정한다. 교회와 개인 단위로 참여할 수 있으며, 참여를 원하는 후원자는 전화(02-544-9544)나 홈페이지(http://bit.ly/PrayforNK)에서 신청하면 된다.

김주한 기아대책 북한사업본부장은 “북한 주민의 절반 가까이 영양실조 상태이며, 아동 5명 중 1명은 발육부진을 겪고 있다”며 “한국교회가 고난주간 동안 예수님의 고난을 기억하며 기도와 후원으로 동참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가한나 기자  hann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