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급변하는 한국사회 속 건강한 기독교 문화 보여줘야”국민일보·문화선교연구원, ‘2019 문화선교 컨퍼런스’
‘교회, 문화, 그리고 미래’ 주제로 교회의 역할 제시
지난 25일 동숭교회에서 국민일보·문화선교연구원 공동주최로 ‘2019 문화선교 컨퍼런스’가 개최됐다. 한국사회의 문화변동과 교회의 미래를 제시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오늘날 한국 사회·문화는 매우 빠르고 다양하게 변하고 있다. 이러한 거센 사회적 변화 속 한국교회의 신뢰도는 계속해서 하락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사회의 문화변동과 교회의 미래를 제시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지난 25일 대학로에 위치한 동숭교회(서정오 목사)에서는 국민일보·문화선교연구원 공동주최로 ‘2019 문화선교 컨퍼런스’가 개최됐다.

‘교회, 문화, 그리고 미래’라는 주제로 열린 컨퍼런스에서 젊음의 거리로 불리는 대학로에서 젊은이들과 소통하는 교회로 성장시킨 서정오 목사(동숭교회)가 기조강연에 나섰다.

그는 20여년 전 노년층이 대부분이었던 교회에 부임해 문화목회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전하면서 “복음의 진리를 현대인에게 쉽게 잘 전달할 수 있는 소통의 도구로 ‘문화’를 생각한다”며 “하지만 문화선교를 한다며 싸구려 문화를 만들어낸다면 황금 같은 복음을 변질시키는 부끄러운 일”이라고 우려하고 현대 목회의 중요한 두 기둥으로 “문화와 영성”을 강조했다.

서 목사는 “현대인들과 소통하기 위해서 문화라는 도구가 필요한 것은 맞지만, 그 안에 우리 안에 계신 하나님과 위대한 복음을 진정으로 담고 진심을 전할 때 가능하다”고 피력하고  “점점 비윤리적으로 변화하는 사회 속에서 건강한 기독교 문화를 보여 줄 수 있다면 한국교회가 다시 재부흥 운동을 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2019년 문화트렌드, 한국사회 문화변동과 문화선교의 미래’로 강의한  백광훈 원장(문화선교연구원)은 “디지털 혁명에 따른 새로운 미디어 생태계의 변동, 포스트모더니즘과 소비문화라는 거대한 사회문화적 도전 속에서 가치관과 규범의 아노미 현상에 직면하고 있다”고 진단하고 “급변하는 한국사회에서 교회는 세대 변화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9세에 해당하는 밀레니얼 세대의 등장에 주목한 백 원장은 그들을 ‘디지털 문화에 익숙, 합리적인 사고, 과학기술에 대한 선호, 삶의 질의 충족으로서의 여가 문화에 익숙, 자신만의 가치 추구’ 등으로 특징을 소개하며 “기성세대와 다른 개인주의적 행복을 추구하는 세대의 등장은 신앙생활의 변화로 이어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일과 삶의 균형을 찾는 ‘워라밸적’ 가치를 중시하는 세대들은 교회에 대한 헌신·봉사보다 휴식, 여행, 취미 활동 등에 시간을 더 쏟는다는 것. 또한 가족 중심의 교회활동을 선호하며 교회로부터 자녀 교육이나 실질적인 프로그램 등을 제공받기를 원한다고 소개했다.

무엇보다 “권위적이고 수직적 의사결정구조의 교회에 거부감을 느끼고, 교회의 투명성과 주체적 참여를 요구한다”며 “그들에게 교회가 무엇을 제공하고, 소통할 것인지에 대해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하나 주목한 것은 ‘유튜브 세대’이다. 2018년 4월 모바일앱 사용시간 조사에 따르면 유튜브는 258억분으로 조사됐다. 방송을 소비했던 과거 세대와 달리 적극적 크리에이터로 나서 직접 콘텐츠에 참여, 제작 공유하는 트렌드를 이끌어 가는 미디어 변화가 교회공동체에도 영향을 끼치는 가운데, “교회는 미디어 생태계 변화와 특성에 대한 적극적인 이해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광훈 원장은 “설교에 편중된 콘텐츠의 한계를 넘어 다양한 형식과 내용을 담아내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유튜브를 교회 공동체의 단순 홍보 수단으로 삼는다면 실패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날 컨퍼런스에서는 주상락 박사(서울신학대학교)는 ‘교회의 새로운 표현들’을 주제로, 성석환 교수(장로회신학대학교)는 ‘후기 세속시대, 한국교회는 무엇을 할 것인가?’를 주제로 강의했다.

전체 강의에 이어 △지역사회와 공공성 △새로운처치플랜팅 △교회공동체를 세우는 문화선교교를 주제로 다양한 선택강의가 진행됐다.  

가한나 기자  hann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