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하나님의 기적, 대한민국 건국 역사 기억해야‘이승만 전집’ 발간 기념회
‘독립정신’ 등 3권 공개

‘우남 이승만 전집발간위원회(위원장 이규학 목사)’와 연세대 이승만 연구원(원장 김명섭 교수)은 지난 4일 연세대학교 알렌관에서 ‘우남 이승만 전집’ 1차분 발간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전집 35권 중 이승만 전 대통령의 저서 「독립정신」, 「독립정신영인본」, 「한국교회 핍박」 총 세권 1차분을 공개했다. 전집은 오는 2026년까지 완간할 예정이다.

특히 「독립정신」은 1904년 한성감옥 수감 중에 쓴 저서로 대한제국의 한계와 주변 열강의 정세, 위정자들의 책임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기념행사에 앞서 진행된 예배에서 송기성 목사(정동제일교회)는 ‘다시는 종의 멍에를 메지 말라’는 설교제목을 강조한 뒤, “이 말씀은 이승만 전 대통령께서 민족을 향해 남긴 유언의 말씀”이라며 “우리는 이 전 대통령의 민족을 향한 이 말씀을 기억하고 새겨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송 목사는 “다시 종의 멍에를 메지 않기 위해서는 믿음위에 굳건히 서야 한다”면서 “또한 주님께서 주신 자유, 애국선열들의 희생으로 얻어진 자유이기에 자유를 위해 싸워야 하고 과거를 거울삼아 아픈 역사를 반복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기념행사에서 이규학 목사는 개회사를 통해 이승만 전집의 발간 과정에 대해 소개한 뒤, “전집이 완간 될 때까지 한국교회가 힘껏 도와 이 전 대통령이 남긴 숭고한 정신이 되살아나도록 하겠다”면서 “이승만 전집 출판은 진리를 진리라고 표현하는 가장 중요한 사명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김명섭 원장은 경과보고를 통해 “기독교계와 연세대학교를 주축으로 이 책을 발간하게 된 것은 역사적인 일”이라고 말한 뒤, “우리나라의 건국은 하나님의 기적이자 위대한 건국역사”라고 설명했다.

김준섭 기자  joon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