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장정개정위원회 … 위원장에 권오현 목사“건강한 감리회 만드는 기초 되길”

제33회 총회 장정개정위원회(이하 장개위)가 지난 16일 광화문본부 15층에서 1차 회의를 갖고 권오현 목사(전 동부연회 감독)를 위원장에 선출하며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이번 장개위에서는 재판법과 감독 및 감독회장 선거법이 주요 현안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명구 감독회장은 회의에 앞서 “건강한 감리회를 만들어가는 기초를 쌓는 일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진행된 회의에서 위원들의 청원에 따라 전 감독회장은 장개위원장에 권오현 목사를 지명했다. 부위원장은 이풍구 장로(전 장로회전국연합회장), 서기는 명노철 목사가, 부서기는 한연기 장로가 맡게 됐다.

권오현 목사는 “감리교회의 어려운 시기를 마감할 수 있는 좋은 안들을 만드는 장개위가 되자”고 소망하며 “의견을 존중하며 낮은 곳에서 섬기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부위원장 이풍구 장로도 “위원장을 잘 보좌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어서는 분과위원회가 조직됐다. 각 분과 위원장과 서기는 △1분과(역사와 교리‧헌법‧조직과 행정법‧의회법) - 김진흥 목사/오종탁 장로 △2분과(교회 경제법‧교역자 은급법‧과정법) - 진인문 목사/김문식 장로 △3분과(재판법‧감독 및 감독회장선거법‧연회 및 지방회 경계법‧예배서‧각종 정관, 규정 및 규칙‧문서서식) - 최헌영 목사/김현용 장로이다. 4분과(장정균형구조정리)는 각 분과 위원장과 서기가 맡게 된다.

장정개정제안서 제출기한은 잠정적으로 오는 6월말까지로 했다. 제안서는 ‘교리와 장정’에 따라 입법의회 위원 20명의 서명을 받아 직접 혹은 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제안서 제출기한이 결정됨에 따라 서명 등의 이유로 입법회원 공시에 대한 논의도 진행됐다. 지난해 총회에서 입법의회 회원이 결정된 바 있지만 일부 연회에서 변경사항이 생긴 관계로 총회실행부위원회에서 최종 확정 되면 즉시 공시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또 장개위에 필요한 법조인 2명을 전명구 감독회장에게 지명해 줄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

권오현 목사는 이날 회의에서 장개위원들에게 ‘교리와 장정’을 충분히 숙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권 목사는 “들어오는 제안을 검토하는 것도, 또 새로운 법을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장정에서 앞뒤가 맞지 않는 부분을 찾아내 수정‧보완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장개위는 내달 3일 오전 11시에 2차 전체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분과위원 명단

1분과 - △김진흥 목사(위원장, 삼남) △오종탁 장로(서기, 남부) △채재관 목사(서울) △유경선 목사(서울남) △이상섭 장로(경기) △김철중 장로(동부) △김희동 목사(충청) △차철회 목사(미주자치) △정경재 장로(호남선교)

2분과 - △진인문 목사(위원장, 경기) △김문식 장로(서기, 중앙) △김진열 장로(중부) △김남수 목사(충북) △강기현 목사(남부) △박길수 장로(충청) △전광일 장로(삼남) △고의석 장로(미주자치)

3분과 - △최헌영 목사(위원장, 동부) △김현용 장로(서기, 서울남) △권오현 목사(임명직) △백삼현 장로(서울) △명노철 목사(중부) △최기혁 목사(중앙) △하재철 목사(호남선교연회) △한연기 장로(충북연회) △이풍구 장로(임명직)

김준섭 기자  joon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