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목원 사회복지학과 ‘장애체험의 장대전 곳곳에서 장애인식 개선 캠페인 및 모금활동
목원대 사회복지학과는 지난 8-13일 ‘제24회 장애체험의 장’을 개최했다. 학생들이 직접 휠체어를 타고 다른 학생들의 도움을 받으며 거리에 나서고 있다.

 

 

 

 

 

 

목원대 사회복지학과(총장 권혁대, 학과장 이윤화)는 지난 8-13일 ‘제24회 장애체험의 장’을 개최했다.

‘장애(disability)가 장애(barrier)가 되지 않는 세상’이라는 슬로건 아래 마련된 행사는 대전 지역 곳곳에서 장애인식 개선 캠페인 및 교육활동, 체험행사, 모금활동 등으로 진행됐다.

행사 넷째 날인 11일에는 본격적 홍보를 위해 교내 인문대학 광장에서 거리캠페인 발대식을 가졌다.

권혁대 총장을 비롯한 내·외빈 30여 명과 사회복지학과 재학생 240여 명은 장애 인식 개선 확산에 기여하자고 의지를 다졌으며 출발 전 수어手語동아리의 ‘손 말 공연’을 관람하고 휠체어 체험을 했다.

이어 240여 명의 학생들은 시각장애체험과 지체장애체험 가두행진을 진행했다. 목원대에서 유성온천역까지의 코스와 서대전공원에서 대전역광장에 이르는 코스로 나뉘어 장애인식 개선을 위한 구호제창과 장애인 생활예절 홍보물을 배포하는 캠페인을 펼쳤다. 

모금활동으로 모아진 기금은 대전지역 장애인복지기관과 연계해 장애아동 대상 체육대회 프로그램에 활용될 예정이다.

가한나 기자  hann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