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이웃과 함께한 ‘30년’ 이제는 ‘평화선교사’고난함께 ‘30주년 기념식’, 「담장 넘어 온 편지」 출판도
평화선교사로 선정된(오른쪽부터) 이관택·정유은 목사 부부와 신경하 감독, 송병구 목사.

군사정권 시절 옥에 갇힌 양심수들을 돕는 일로 시작해 평화로운 세상·올바른 믿음의 교회를 세우고자 달려온 고난받는이들과함께하는모임(사무총장 진광수, 이하 고난함께)이 올해 30주년을 맞았다. 고난함께는 지난 29일 감리교신학대학교 중강당에서 기념식을 열고 지난 30년을 돌아보는 한편, 평화선교사를 발표하고 새로운 30년의 사역을 선포했다.

평화선교사 발표를 앞두고 송병구 목사(30주년기념사업준비위원장)는 “지금까지는 과거 일들을 기억하고 기념했다면, 미래를 향해 도전하고 희망을 나누는 일을 하고자 한다”며 “고난의 신앙고백, 헌신과 나눔을 세계 이웃과 연대하고자 하는 꿈을 꾸며 낮은 자리에서 그들의 이웃이 되어줄 씨앗, 평화선교사를 준비하게 됐다”고 밝혔다.

발표된 평화선교사는 고난함께 소속 이관택·정유은 목사 부부로, 감리회 공식 선교사 과정과 NGO 활동가 교육 이수 후 동남아시아 지역(예정)으로 내년 파송 예정이다.

정유은 목사는 “큰 돌들 사이 작은 틈을 살피고 목소리 내지 못했던 이들의 목소리를 들리게 하는 고난함께의 운동을 더욱 깊게 하고 풍성하게 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양심수들이 보내온 편지를 정리해 한 권으로 엮은 「담장 넘어 온 편지」를 소개하고, 기념식에 함께한 양심수 권낙기 통일광장대표, 김덕용 씨 등에게 전달했다.

신경하 감독(고난함께 이사장)은 “활동 초기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시대의 아픔을 짊어지고 감옥에 갇힌 양심수들을 면회하고 영치금 후원을 넘어 담장 안으로 편지를 써왔다”며 “편지 받은 분들이 밖에 있는 이들에게 자신의 삶과 생각을 적어 보내왔고 이 편지는 한국사회의 한 부분”이라고 평했다.

청년의 때 고난함께를 시작해 어느새 환갑에 이르게 됐다고 감회를 밝힌 사무총장 진광수 목사는 “30년 세월을 달려오고 앞으로 달려갈 세월을 생각하니 벅차다. 주변에 젊은 일꾼들이 여전히 있다는 것이 감사하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힘을 합쳐 나아갈 것”이라며 “이 자리에 있는 분들도 계속해서 동행자가 되어 주셔서 평화로운 세상, 올바른 믿음의 교회를 이뤄가길 소원한다”고 전했다.

기념식에서는 이홍정 NCCK 총무, 유경은 4·16가족협의회 전 집행위원장, 정진우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부이사장,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 축사를 전했다. 암하렛츠‧시민합창단 평화산책 등은 축하공연을 펼쳤다.

고난함께가 지난 29일 감신대에서 3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사무총장 진광수 목사가 인사했다.
축하공연.

가한나 기자  hann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