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CTS, 산불 피해 지역교회에 후원금 전달‘CTS 7000미라클’ 특별 모금방송 진행
지난 3일 감경철 회장 등 직접 방문, 총 1억 1200만 원 전해

CTS기독교 TV(이하 CTS) 임직원들이 강원도 산불로 피해를 입은 지역 교회를 직접 방문해 후원금 1억 1200만 원을 전달했다.

지난 4월 강원도 산불 소식을 접한 CTS는 보도팀과 제작팀을 피해 현장에 급파해 현지 소식과 성도들의 기도제목을 방송을 통해 전한 바 있다. 특히 ‘CTS 7000미라클’은 생방송으로 특별 모금방송을 준비해 한국교회 성도들에게 산불로 피해를 입은 교회와 성도들의 이야기를 3주간 전했고 모아진 후원금을 CTS 임직원들이 한국교회 성도들을 대신해 전한 것이다.

지난 3일 감경철 회장과 고장원 사장 등 임직원들은 산불로 완전 전소된 설악산교회(담임 유광신 목사, 합동)와 원암교회(담임 이격호 전도사, 감리회)를 방문해 교회를 돌아보고 피해상황과 기도제목을 나눴다.

이후 산불로 피해를 입은 총 7개 교회에 후원금을 전달했다. 산불로 유일하게 사망한 오봉교회 故김영갑 성도와 그의 가정, 그리고 망상교회 탁영희 집사 등 7가정을 봉포경신교회에 초대해 후원금을 전달했다.

CTS 측은 “교회 복구가 긴급한 상황인데, 정부에서는 일부 주택에만 피해 보상을 진행하고, 교회에 대한 피해 배상은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라고 안타까워하며 “어려운 상황에서 한국교회 성도들이 하나로 연합해 산불로 인해 피해를 입은 교회와 성도들에게 귀한 사랑과 헌금을 전하며 그리스도의 사랑을 세상에 보이는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가한나 기자  hann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