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교회가 저출산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서야”한교총, 저출산극복 위한 국민포럼 개최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이승희·박종철·김성복, 이하 한교총)은 지난 3일 한국프레스센터 프레스클럽에서 ‘출산율 0.98쇼크, 위기극복을 위한 국민포럼’을 개최했다.

한교총이 주최하고 한교총 사회정책위원회(위원장 소강석 목사)와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가 주관하는 이번 포럼은 생명존중과 결혼, 육아 문제를 정부 및 사회단체와 협력해 한국교회가 어떻게 풀어나갈 수 있을지를 고민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특히 포럼에서는 범정부적으로 시행되고 있는 ‘삶의 질 개선’을 통한 저출산‧고령화사회 문제 해결방안과 발을 맞추는 한편 ‘행복한 결혼과 만족스러운 육아가 가능한 사회 환경 조성’ 방안이 제시됐다.

‘저출산정책 패러다임의 전환과 의의’라는 제목으로 기조강연을 한 조흥식 원장(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저출산과 관련한 정부의 철학과 정책에 대해 소개했다. 조 원장은 “정부는 ‘삶의 질 제고’라는 패러다임 속에서 ‘함께 돌보고 함께 일하는 사회’를 만들어 가기 위해 △출생 △돌봄 △일ㆍ생활의 균형 △청년의 일과 주거 등의 과제를 진행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와 교회의 공동대응 방안’이라는 제목으로 발제한 이수훈 목사(동일교회)는 한국의 저출산 현황과 아이를 낳지 않으려는 이유, 해외 저출산 극복사례에 대해 소개했다. 이 목사는 시무하고 있는 동일교회의 ‘비전스쿨(Visionary Christain Academy, VCA)’에 대해 소개하며 “전인적 교육을 통한 국가가 원하는 인재 양성을 목표로 ‘안심하고 낳고 마음 놓고 맡길 수 있게 교회가 책임지겠습니다’라는 슬로건 하에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철영 목사(세계성시화운동본부 사무총장)는 ‘저출산 극복을 위한 한국교회의 역할’이라는 제목의 발제를 통해 교회가 출산과 돌봄 보육의 센터로 활용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목사는 “인적 자원과 재정, 교육 환경을 갖추고 있는 교회가 출산과 돌봄의 센터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한국의 6만 교회 중 20%는 100명 이상의 교회로 이 중 10만 교회가 교회의 인적 자원과 재정 그리고 교회 공간을 제공한다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한 김철영 목사는 “저출산을 해결하려면 출산 장려 정책에서 삶의 질을 개선해 평범한 사람들의 어려움을 제거하는 복지체제 변화로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준섭 기자  joon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