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지난해 세계에 성경 3800만 부 이상 반포됐다세계성서공회연합회 발표...소책자 포함은 3억5400부

세계성서공회연합회가 발표한 2018년 세계 성서 반포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의 성서공회들은 2017년에 이어 2018년에도 성경, 신약, 단편성서와 글을 배우는 사람들을 위한 소책자 형태의 성서를 포함한 다양한 형태로 3억 5천 4백만 부가 넘는 성서를 반포하였다. 이 통계수치는 성서공회들이 보고한 2018년 성서반포통계를 수집한 결과이다.

세계성서공회연합회는 240여 국가와 영토에서 활동하고 150여 성서공회로 구성되어 있으며, 지구상에서 성경 번역과 반포를 가장 활발하게 하는 단체이다. 2010년 이래로 성서에 대한 지속적인 수요와 해마다 하나님의 말씀을 원하는 사람들의 꾸준한 증가로 성경 반포가 활발히 이루어졌다. 전 세계에서 반포되고 있는 성경전서 가운데 약 70%를 성서공회들이 번역하여 반포하고 있다.

인터넷을 통한 성경 반포

2018년에 반포된 성경전서 가운데 17%는 인터넷 다운로드 형태로 이루어졌으며, 다수의 성서공회들은 인터넷에서 성서를 제공하고 있다. 

성서 다운로드는 그 성경 역본을 다운로드한 지역이 아닌 해당 성경 역본을 보유하고 있는 성서공회의 반포통계로 기록이 된다. 그러므로 성서 다운로드 비중은 세계적으로 널리 사용되는 언어로 된 성경 번역본을 출판한 성서공회들에서 특히 높게 나타난다. 영국과 웨일즈 지역에서 사역하는 성서공회의 경우 성경전서 반포의 84%가 인터넷을 통해서 이루어지고 프랑스, 홍콩과 포르투갈에 있는 성서공회들은 전체 성경의 약 3/4 가량을 온라인을 통해 반포하였다.

 

한편 전체 성경 다운로드 가운데 1/3은 중남미 성서공회들이 제공한 스페인어 성경이었다. 지구상에는 약 4억 8천만 명 가량의 사람들이 스페인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전 세계 인구 절반 이상이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으며, 점점 더 많은 사람들, 특히 타국 생활을 하는 교포들이 인터넷을 통해 성서를 접하고 있다.

어린이성경 반포에 역점

150만 부가 넘는 어린이 성경이 2018년에 반포되었다. 어린이 성경 반포 현황이 처음으로 별도 집계되었으며, 하나님의 말씀을 다음 세대로 계승시켜 나가는 것이 대다수 성서공회들 사역의 우선순위가 되었음을 보여준다.

50만 부가 넘는 어린이 성경이 브라질에서 보급되었고, 이는 브라질에서의 성서반포가 전 세계 성경 반포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그 다음으로는 독일에서 어린이 성경이 가장 많이 반포되었는데, 15만 권 이상이 반포되어 전체 성서반포의 1/3에 달하였다.

성경전서가 가장 많이 반포된 국가와 언어

다섯 나라(브라질, 미국, 중국, 인도, 나이지리아)에서 사역하는 성서공회들이 반포한 성경전서의 수가 2018년 전 세계에서 반포된 성경전서의 절반의 수를 육박한다. 한편 다섯 개 언어로 된 성경이 2018년 반포된 성경전서 전체의 61%를 차지하였다. 스페인어 성경이 가장 많고, 그 뒤를 포르투갈어, 영어, 중국어와 불어 성경 순이다.

쿠바를 위한 백만 권의 성경

쿠바에 성경 백만 권을 반포하기 위하여 5년 동안 캠페인이 실시되었고, 이 기간 동안 성경 1백 3십만 부가 보급되었다. 전 세계 성서공회들은 글로벌 사역 네트워크로서의 역량을 발휘하여 쿠바로의 성경 공급을 지원하였고, 보급된 성경은 16개 주에 있는 60개 넘는 교단에 반포되었다. 그러나 성경에 대한 필요가 여전하여 2022년 말까지 성경 백만 권을 추가 반포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다. 쿠바기독교교회협의회의 성경위원회 소속 알리스니 로드리게즈 갈란(Alysney Rodrígez Galán)은 “쿠바에는 성경을 자체적으로 제작할 수 있는 기술력을 아직 갖추지 못했고, 기독교 서점도 없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제약 조건이 교회의 성장을 막지는 못합니다. 땅이 준비되었고, 사역팀도 준비가 되었습니다. 성경에 대한 열정이 가득한 사람들에겐 지금이 더 높은 목표를 향해 나아갈 때입니다.” 라고 말하였다.

성경전서 보급에 주력하다

성경전서 보급에 주력하는 모습이 세 지역에서 뚜렷하게 나타났는데, 성경전서가 반포된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오세아니아로 2018년 통계에서 처음으로 이 지역 통계가 별도로 집계되었다. 이는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말씀 전체를 보급하려는 성서공회들의 노력의 결과로 보인다.

파푸아뉴기니, 미크로네시아와 남태평양 지역 국가들의 경우 기독교인들이 인구 90%를 차지하는데, 이들은 성경전서에 대한 높은 선호도를 보이고 있다.

북미 지역에 걸쳐 성경 반포가 6% 증가하였는데, 2018년 반포된 성서 가운데 3/4 이상이 성경전서였다.

아프리카에서는 성경전서가 전체 성서반포의 72%를 차지한다. 성경반포는 2018년 9% 증가하였다. 2017년보다 성서반포가 배 이상 늘어난 짐바브웨, 에리트레아, 중앙아프리카공화국과 같은 나라들에서 성서반포가 눈에 띄게 증가하였다. 에스와티니(구 스와질랜드)에서 성경 반포가 63% 증가하였고, 남아공에서는 거의 25% 증가하였다.

세계성서공회연합회는 "교회가 전 세계 여러 지역에서 계속 변화하고 성장함에 따라 성서공회들은 변화하지 않는 하나님의 말씀으로 모든 교회들이 필요로 하는 성서를 보급하기 위해 계속 헌신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혜은 기자  21c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