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동북아 평화‧공동 번영 위해 민간차원 연대 가동한다31일 도쿄서 시민‧종교단체 연석회의 첫 모임
교회협, “시민‧종교단체 중심 한‧일 협력 추진”
과거사 올바른 정리 통해 동북아 미래 만들어야
지난달 31일 도쿄 재일한국 YMCA회관에서 열린 한일 시민 종교 사회단체 연석회의. 교회협 신승민 국장(좌측 첫번째)이 발표하고 있는 모습

한‧일 두 나라가 주도하는 동북아시아 공동체 건설을 위해서는 식민지시대에 대한 올바른 역사인식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시민 사회 단체에서 제기됐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5일, 한국과 일본 두 나라 시민‧종교단체 대표 40여명이 지난달 31일 일본 도쿄에 있는 재일 한국YMCA회관에서 제 1회 한일 종교‧시민 사회 연석회의를 갖고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공개했다.

교회협에 따르면, 이번 연석회의에서는 “향후 동북아시아 공동의 집을 건설한다는 큰 목표를 가지고 한일시민‧종교 단체 및 개인이 참여하는 플랫폼을 구성”하기로 합의했으며 빠른 시일 내에 구체적 논의를 위한 후속 모임을 열기로 했다.

또 이번 회의에서는 △식민지 지배에 대한 올바른 역사 인식과 사죄, 배상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일본 평화헌법 수호 △동북아 비핵지대화, 세계 핵무기 사용금지 운동 △일본 천황제 연구 △군사안보주의를 기반으로 한 국가주의에서 시민을 중심으로 한 평화체제로의 전환 △평화교육과 차세대 양성 등 현안에 서로 협력한다는 입장도 정리했다.

이번 연석회의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목사)와 일본그리스도교협의회(NCCJ, 총간사 김성제 목사), 니와노 평화재단(이사장 히로시 무네히로 니와노) 등이 제안해 마련된 것으로 한국 측 주최자 격인 교회협은 “한일 시민‧종교 단체(개인)들의 플랫폼 구성하기 위한 준비 작업의 성격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교회협은 이번 연석회의 내용과 배경을 설명하면서 “북한과 미국이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아무런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당분간 심각한 소강상태에 직면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제한 뒤 “북미관계가 계속 난항을 거듭하면서 일본의 평화 헌법 개정 시도 가속화와 미‧중 무역전쟁이 더해진다면 한반도와 일본을 넘어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이 위태롭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교회협은 특히 "한일 양국 정부는 일제시대 과거청산 문제로 최악의 갈등상태에 놓여 있다"면서 "한일관계를 건설적인 방법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한일 민간차원의 노력이 절실히 요청"되고 있어 "한일 양국의 역사를 올바르게 인식하고, 동북아 평화구축과 공동의 번영을 위한 지혜와 노력을 모으기 위해 민간차원의 협력과 연대의 틀을 마련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측 주요 참석자는 교회협에서 이홍정 총무를 비롯해 국제위원장 서호석 목사(광현교회), 정의평화위원회 위원장 최형묵 목사 인권센터 소장 박승렬 목사, YMCA 전국연맹 김흥수 이사장과 김경민 사무총장, 한국교회비정규직 연대 공동대표 남재영 목사(빈들공동체), 한국 여신학자협의회 사무총장 이윤주 목사, 기독교 환경연대 사무총장 이진형 목사, 시민단체 연석회의 이태호 위원장 등이다.

또 일본 측은 일본 교회협 김성제 총간사와 세이치 간자키 YMCA 총무, 일본 동아시아 선교회 오카다 히토시 사무총장, 전쟁반대‧9조 수호 시민연대 다케다 켄 사무총장, 가톨릭정의평화위원회 미쯔노부 총무 등이 참석했다.

<사진제공=교회협>

김준섭 기자  joon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