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자랑스런 감리교인, 이희호 장로의 소천을 애도합니다”전명구 감독회장 “민주화·여성운동 헌신 기억”
백삼현 회장 “여선교회 자랑, 발자취 따를 것”
교회협 … “민주주의·굳건한 평화 이어갈 것”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장로의 소천에 사회 각계의 애도와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세브란스병원에는 11일 오후 공식 조문이 개시되기 전부터 각계 인사들이 찾아와 고인을 추모했으며 감리교회와 교회협 등 교계에서 애도 메시지가 발표됐다. 

전명구 감독회장은 11일 이희호 장로의 소천 소식에 깊은 애도를 표시하면서 “고인은 우리나라 여성운동의 1세대로 평생을 여성 인권운동에 헌신했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우리나라 민주화 운동에도 뚜렷한 족적을 남기신 분”이라고 추모했다. 

전 감독회장은 이어 “고인은 신앙인의 자세도 흐트러짐이 없어 창천교회를 열심을 다해 섬긴 감리교회의 자랑스러운 인물이었다”면서 “안타까운 소식 앞에 감리교회를 대표해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하며 유족들에게 하나님의 위로가 함께 하시기를 진심으로 기도한다”고 말했다.

전명구 감독회장은 11일 오후 원성웅 서울연회 감독과 함께 빈소가 마련된 신촌 세브란스병원을 찾아 조문했다.

고인이 활동에 참가했던 감리회 여선교회도 애도의 뜻을 표시하고 선배의 발자취를 따르겠다고 다짐했다.

여선교회전국연합회 백삼현 회장은 11일 “고인의 향년 97세 삶은 하나님의 말씀 안에서, 그 말씀을 이루어 내기 위한 열정의 시간들이었다”고 추모한 뒤 “여성으로서, 한 가정의 어머니와 아내로서 장로님의 삶은 감리교회 여선교회원 뿐 아니라 국민 모두에게 큰 영감과 도전이 될 것”이라면서 “감리교 여선교회의 자랑이신 선배님의 발자취를 따라가겠다”고 다짐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목사)는 애도 메시지를 통해 “이희호 여사는 김대중 전 대통령을 지탱하는 존재였다”면서 “고인은 여성의 권익과 사회적 지위를 위해 노력하셨고, 아동과 청소년에게 힘이 되고자 노력했으며 남과 북의 평화로운 앞날을 위해서 경계도 넘기를 주저하지 않았다”고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교회협은 “예견하지 못한 채 이희호 여사를 보낸 오늘이 너무나도 허망하다”면서 “이제 우리는 이희호 여사를 볼 수 없지만 사람들이 연대하는 곳에서, 마음과 마음이 서로를 지켜주는 모든 공간에서, 아이들이 자라나는 새로운 시간들 속에서 여사님을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회협은 이어 “우리도 이희호 여사처럼 살아야겠다고 다짐한다”면서 “민주주의의 친구가 되고, 힘없는 이들과 연대하며, 갈라진 땅을 이어 굳건한 평화를 만들기 위해서 더욱 노력하며 살아겠다”고 다짐했다.

11일 세브란스병원 빈소를 찾아 조문한 감리회 대표단. 좌측부터 노덕호 교육국 총무직무대리, 지학수 사무국 총무, 전명구 감독회장, 원성웅 서울연회 감독, 신현주 서울연회 총무

김혜은 기자  21c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