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성령 사모하며 이웃사랑 나선 교회들전국 8개 교회 성도 602명 장기기증본부 통해 희망등록

성령강림절을 맞아 전국 8개 교회에서 이웃사랑 실천에 앞장섰다.

(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사장 박진탁 목사, 이하 운동본부)는 “지난 9일 전국 8개 교회에서 드린 생명나눔 예배에서 602명의 성도가 장기기증 희망등록했다”고 밝혔다.

서울 서대문에 위치한 서부제일교회(담임 김한원 목사)는 창립 50주년을 맞아 운동본부를 초청해 사랑 나눔 장기기증 희망등록식을 진행했다. 이날 1-4부 예배를 통해 195명의 성도들이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참여했다. 김한원 목사는 ‘땅에 떨어진 밀알’이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예수님께서 한 알의 밀알이 되어 죽으심으로 세상 모든 사람을 구원해 주신 것처럼, 우리도 그 사랑을 본받아 세상을 변화시키는 열매 맺는 삶을 살자”고 권면했다.

창립 58주년 기념해 생명나눔예배를 드린 한영교회(담임 신정우 목사)는 이날 교회 로비를 생명나눔 전시공간으로 꾸몄다. 성도들은 뇌사 장기기증으로 고귀한 사랑을 실천하고 떠난 기증인과 숭고한 결정을 내린 유가족들의 따뜻한 이야기를 접했으며, 이날 163명의 성도들이 생명나눔을 약속했다.

이밖에도 전북 군산 소재 두란노교회(담임 오동혁 목사)에서 101명의 성도들이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동참한 것을 비롯해 경기 광주 빛과소금교회(담임 정신성 목사) 67명, 부산 강서 지사동교회(담임 김재은 목사) 36명, 경북 울진 후포중앙교회(담임 김원주 목사) 34명, 서울 도봉 성능교회(담임 강성호 목사) 24명, 경남 고성 연화교회(담임 김재한 목사) 12명이 이웃에게 손을 내밀었다.

운동본부 박진탁 이사장은 “성령을 사모하는 뜨거운 마음으로 이웃 섬김의 본을 보인 많은 교회에 감사하다”며 “생명나눔과 사랑에 앞장서는 한국교회가 있기에 장기부전으로 고통 받는 많은 환자들도 소망을 품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가한나 기자  hann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