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홍콩 정부, 시민에 대한 폭력진압 즉각 중단해야교회협, 홍콩 민주화 시위에 연대 입장 발표
홍콩정부 15일 “송환법 연기” 시민요구 수용
홍콩 시민들의 시위모습. 출처 홍콩 민간인권진선 페이스북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의 민주화 시위와 관련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목사)가 연대 입장을 발표하고 홍콩 정부에 대해 폭력진압의 즉각 중단과 민의를 반영하는 민주적 절차를 촉구했다.

교회협은 14일 국제위원회(위원장 서호석 목사) 명의로 발표한 성명에서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은 “사법제도가 보장하고 있는 인권을 훼손할 가능성이 농후하며, ‘범죄인의 중국본토송환 규정이 정치적, 종교적 반대자들을 탄압하는 정치적 도구로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에 깊이 공감한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교회협은 “인권과 민주주의, 시민권 보장을 요구하는 홍콩기독교협의회와 홍콩시민들에게 깊은 연대를 표명한다”면서 “자유와 민주주의, 인간의 존엄성은 어떤 상황 하에서도 침해되어서는 안 되는, 하나님께서 주신 고귀한 가치”라고 강조했다.

교회협은 이어 “홍콩 정부가 시민들에 대한 폭력 진압을 즉각 중단하고 이 위기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면서 “아울러 홍콩정부는 100만이 넘는 시민들이 이 법안의 폐지를 촉구하고 있는 사실을 직시하고, 민의를 존중하여 합의에 도달 할 수 있는 민주적 과정을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회협은 이 같은 입장을 담은 연대 서한을 홍콩기독교협의회 회장 에릭 서(Eric S.Y. So)목사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홍콩기독교협의회(Hong Kong Christian Council)는 12일 회장 에릭 서 목사 명의로 발표한 긴급 호소문을 통해 홍콩 정부는 사태가 더 이상 악화되기 전에 시민들의 요구를 듣고 관련법 처리를 보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콩 기독교협의회는 또 이 호소문에서 시위 지역의 교회와 성직자들은 상황 변화에 주의를 기울이고 폭력사태 방지와 시위 참가자들의 안전 보호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16일로 예정된 두 번째 대규모 집회를 앞두고 홍콩 정부가 범죄인 인도 법안 추진을 무기한 연기한다는 입장을 발표해 사실상 시민들의 요구에 굴복했다.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은 15일 정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회의 다양한 우려를 반영해 범죄인 인도법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람 장관은 그러나 “개정안을 완전히 철회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으며, 시위대와 경찰 간 충돌에 대해서도 질서를 지키지 않은 시위대의 책임을 지적해 홍콩 시민들의 민주화 요구는 여전히 진행형이 될 것으로 우려된다.<기사 수정 15일 오후 6시>

 

민간인권진선 페이스북이 전하는 시위 모습

홍콩 시위 상황을 실시간으로 중계한 유튜브 화면

 

 

김준섭 기자  joon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