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건강한 감리교회 세우는 일에 협력해달라”전 감독회장 당선된 최현규‧임제택 감독 만남 갖고 당부
전명구 감독회장이 21일 감독회장실에서 서울남연회 최현규 감독, 남부연회 임제택 감독에게 당선을 축하한다 말한 뒤 협력을 당부했다.

전명구 감독회장이 21일 감독회장실에서 감독에 당선된 서울남연회 최현규 감독, 남부연회 임제택 감독과의 만남을 갖고 협력을 당부했다.

전 감독회장은 두 감독에게 감독 팬던트와 배지를 달아주고 축하를 전한 뒤 “감독은 하나님께서 세우시는 것”이라며 “몸살을 겪은 두 연회가 안정을 찾게 됐는데 감리교회가 시대에 맞는 건강한 교회로 나아갈 수 있도록 전도하는 일,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일에 협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최현규 감독은 “보궐선거로 인해 상처받은 목회자와 평신도들을 포용하고 교회가 복음의 열정과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임제택 감독도 “감독회장님‧각 연회 감독님들과 협력해 감리회가 나아가는 방향에 함께 걷겠다”고 전했다.

전 감독회장은 두 감독에게 감독 팬던트와 배지를 달아줬다.
전 감독회장은 두 감독에게 감독 팬던트와 배지를 달아줬다.

가한나 기자  hann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