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신앙은 삶의 바탕, 교양은 삶의 질서”한국기독교교양학회 발족
초대회장에 전병식 목사

기독교교양학의 발전을 도모하며 학계와 사회에 공헌함을 목적하는 ‘한국기독교교양학회’가 발족했다.

한국기독교교양학회는 지난 22일 경동교회(담임 채수일 목사)에서 창립총회 및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학회는 이날 총회에서 발족문을 통해 “전문화된 지식의 유통 기한이 짧아지면서 교육은 창조성, 비판적 사고, 양적·질적인 논리적 사고, 윤리적 추론, 소통 능력 등을 키우는 데에 집중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며 “한국기독교교양학회를 새로이 만드는 이유가 바로 세계의 변화와 이에 따른 교육의 변화에 적절히 부응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학회는 △기독교를 타학문과의 관계에서 이해하는 데에 주력 △기독교 교양을 고양함으로써 개인은 물론 우리 사회와 나라에 평화와 상호 이해, 삶의 의미와 공동체의 건강에 도움 △기독교 및 종교와 관련된 심층적 지식을 소개, 심화, 확산하려는 데에 공헌할 것을 발표했다.

학회는 이날 총회를 통해 초대회장에 전병식 목사(배화여자대학교 교목실장)를 추대했으며, 학회 부회장에는 김선정 박사(연세대)가 선출됐다.


전병식 목사는 “신앙은 우리 존재의 근거이고 삶의 바탕이지만 교양은 그 삶, 살아감에 질서를 부여하는 것”이라면서 ▲기독교교양학의 학문적 심화 및 이론적 확장 ▲기독교 교양교육을 가르치는 교수자들을 돕는 일 ▲학문후속세대 혹은 신진학자들을 적극적으로 후원 ▲기독교 외부의 교양교육을 연구하는 기관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연계할 것이라고 밝혔다.

총회에 이어진 학술발표회는 ‘기독교교양학의 현재와 미래 – 한국에서 기독교교양학은 무엇이고 무엇이어야 하는가’를 주제로 손동현 박사(대전대학교 혜화리버럴아츠칼리지 석좌교수)가 ‘기독교교양의 고전적 의미와 교양교육의 현대적 의의’, 김희선 박사(이화여자대학교)가 ‘종교의 신리적 기능’, 김재현 박사(계명대학교)가 ‘기독교 교양 발전 방안에 관한 제언’을 제목으로 발제했다.

김혜은 기자  21c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