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 의회법 개정 제안 ② - 의회의 기능 강화>감리사·감독·감독회장 선거 각 의회에서 실시해야신기식 목사(신생교회)

개혁은 본질로 돌아가려는 결단이다. 그러나 거창한 개혁 구호에 비하면 지난 40년 동안 먼지와 쭉정이만 날렸다. 장정이 이정표로서의 역할을 할 수 없을 정도로 망가지게 된 현실이 몹시 안타깝다. 만일 이번 입법의회에서도 개정의 흔적이나 남기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혀 허드렛일로 변죽만 울린다면 차라리 개정을 하지 않는 편이 낫다고 보여 진다. 이런 점을 우려하며 무엇보다도 중요한 의회의 기능 강화를 위한 제안을 해 본다.

1930년 12월 탄생한 한국감리교회 의회제도의 근간은 구역회와 연회이다. 해방 후 재건파와 복흥파가 서로 정통을 주장하며 분열한 명분도 결국 의회제도의 재건 절차를 둘러싼 갈등이었다. 재건파는 일제의 연회 해산을 내정간섭이라며 해산 자체를 부정했던 것이고 복흥파는 재건파가 해산되었던 연회를 다시 소집함에 있어서 구역회, 지방회를 통한 연회원 선출 절차를 지키지 않은 것을 인정할 수 없다는 주장이었다. 현재에도 감독권에 비하여 의회제도가 뚜렷하게 약화되었다. 그래서 감독제도의 병폐보다는 오히려 ‘구역회와 연회 무용론’을 앞세우며 ‘구역회와 당회를 통합하자’, ‘연회의 직무를 축소하고 지방회 직무를 확대하자’는 주장이 비등한데 이것은 의회제도의 본질과 전통을 잘 이해하지 못한데서 연유한 것이다. 미국연합감리교회 장정 헌법에는 감독, 감리사 제도를 개정 제한규정으로 두었으며, 교회의 기본 조직으로서 연회와 구역회도 마찬가지이다.

4년 회기의 총회가 1949년 2년 회기, 1954년 4년 회기, 1978년 2년 회기로 개정되었다. 감독임기도 같이 변화되었다. 총회회기 변화는 감독제 패권주의를 열망하는 입장과 이를 견제하는 입장 때문이었다. 반면에 감독의 권한을 견제할 총회제도의 내실있는 변화를 모색하지 못하였다. 따라서 장정개정의 요체는 의회 기능의 강화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먼저 당회·구역회·지방회 등 의회소집 절차를 명시하여 사고 의회를 방지해야 한다. 행정책임자가 사고 의회를 방치하여 의회권을 약화시키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현장교회에 담임자들이 ‘제17조 제3항’(교인의 의무를 이행하지 아니한 자의 제명을 의결)에 따라 당회에서 출교(재판법 벌칙) 의미의 교인 제명을 마구잡이로 하지 못하도록 교인 제명 아닌 당회원 권리 중지 내용으로 명확히 해야 한다. 제19조 제10항에 ‘제명된 당회원의 복권’ 표현이나 교인을 원입인, 세례아동, 세례인, 입교인으로 구분하는 것으로 보더라도 당회에서 출교 의미의 교인제명을 결의하는 것은 부당하다.

둘째로, 의회에서 재판기구의 독립성, 전문성을 구현하도록 개정해야 한다. 실례로 각 지방회는 심사·재판위원 각 1명씩을 선출한 후 규정된 서식에 의하여 연회에 추천한다. 심사·재판위원 자격은 재판법 세미나 2회 이상 이수하고 장정 시험 규정에 의거하여 합격한 이로 하되 교역자는 정회원 20년급 이상으로 한다. 연회실행부위원회는 지방회 추천인 대상으로 간단한 이력서를 바탕으로 토론 없이 교역자 1명, 평신도 1명을 복수로 기재하여 무기명 다수 득표순 원칙에 의하여 순차적으로 총회 재판위원 교역자 2명, 평신도 2명, 총회 심사위원 교역자 1명, 평신도 1명, 교역자, 평신도 동수로 연회 재판위원 10명, 연회 심사위원 10명, 대체 연회 재판위원, 심사위원 약간 명을 선출한다. 총회실행부위원회도 연회추천 심사, 재판위원들의 간단한 이력서를 바탕으로 토론 없이 교역자 1명, 평신도 1명을 각각 복수로 기재하여 무기명 다수결 원칙에 의하여 득표순으로 총회특별재판위원 11명, 총회재판위원 12명, 각 대체위원 약간 명을 각각 순차적으로 선출한다.

셋째, 연회인사위원회를 설치하여 연회의 직무 ⑩항, ⑫항 대상자를 배수 공천하고 연회실행부위원회는 배수공천자의 기본 이력서를 바탕으로 토론 없이 무기명 투표로 다수 득표자를 선출한다. 또한 총회인사위원회를 설치하여 감리회 본부 인사, 총회의 직무 ⑪항 1-3에 해당되는 인사나 위원을 배수로 추천하고 총회실행부위원회는 배수 공천한 이들의 기본 이력서를 바탕으로 토론없이 무기명 투표로 다수 득표자를 선출한다. 인사위원회의 운영과 직무는 총회실행부위원회 규정으로 정한다. 이것은 감독(회장)의 인사권 균형을 담보하려는 것이다.

넷째, 각 의회에서 감리사·감독·감독회장 선거(재선거)를 실시해야 한다. 이것은 의회제도 활성화와 공정한 선거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방안이다. 2005년도에 개정된 총회 30일전 선거는 비효율성과 부작용뿐만이 아니라 의회제도의 약화를 야기하였다.

다섯째, 감리사·감독·감독회장 등의 유고 및 궐위 시 직무 대행자 자동 승계 규정이 필요하다. 감리사 직무대행은 교역자 연급순, 연장자순으로, 감독 직무대행은 해당 연회 감리사 중 연급순, 연장자 순으로 하고, 감독회장 직무대행은 연회 감독 중 연급순, 연장자 순으로 그 직무를 대행하도록 해야 한다.

여섯째, 행정조정위원회 및 장정유권해석위원회를 폐지해야 한다. 2003년도부터 신설된 행정조정위원회는 지난 15년 동안 비용과 시간만 낭비할 뿐 전혀 유익하지 아니하였고, 장정유권해석위원회는 줄곧 감리교 정치의 도구로 악용되었기 때문이다. <계속>

기독교타임즈  webmaster@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