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가난으로 고통 받는 어린이에게 꽃 피길”가수 션·악동뮤지션·팀과 함께한 ‘꽃서트’
국제어린이양육기구 한국컴패션(대표 서정인)은 지난 27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 그랜드볼룸에서 나눔 공연 ‘꽃서트’를 개최했다.  홍보대사인 가수 션과 컴패션 후원자 악동뮤지션, 가수 팀이 출연해 다채로운 공연과 함께 어린이 후원에 대해 이야기 했다.

가수 션과 악동뮤지션, 팀이 가난으로 고통 받는 전 세계 어린이들을 위해 함께 무대에 섰다.

국제어린이양육기구 한국컴패션(대표 서정인)은 지난 27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 그랜드볼룸에서 나눔 공연 ‘꽃서트’를 개최했다.

이번 꽃서트에는 한국컴패션 홍보대사인 가수 션과 컴패션 후원자 악동뮤지션, 가수 팀이 출연해 다채로운 공연과 함께 어린이 후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진행은 허일후 아나운서가 맡았다.

이날 악동뮤지션은 ‘다이노소어(DINOSAUR)’, ‘오랜날 오랜밤’, ‘기브 러브(Give Love)’ 등 히트곡을 선보이며 관객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악동뮤지션 수현은 지난 2017년부터 후원 중인 이사벨라(가나, 7세)와의 인연을 소개하며 “아이에게 직접 편지도 쓰고, 후원을 하면서 저 또한 많은 위로와 따뜻함을 얻고 있다”고 후원 소감을 밝혔다.

2년째 후원 중인 18살 호안(도미니카공화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악동뮤지션 찬혁은 “멀리 있어서 직접 만날 수는 없지만 가족처럼 생각하고 있다”며 “어린이 후원에 함께하는 모든 분들 모두 가족과 다름없다. 오늘 이 자리에 마치 대가족이 모인 것 같다”고 전했다.

가수 팀 역시 “오늘 꽃서트를 계기로 현재 후원 중인 처파카(태국, 13세)에게 편지를 통해 더 가까이 다가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어린이 꽃이 피길 기대하는 마음으로 우리가 함께 사랑을 나눌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팀은 2011년부터 컴패션을 통해 처파카를 후원해 왔다.

공연장 밖에서는 온 가족이 함께 자전거를 타면서 기부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어린이꽃을 피우는 사이클링’ 체험전이 진행됐다.

체험전은 사이클링 누적 목표거리 2000km를 달성할 경우, 참가자 1명이 고정형 사이클로 달린 거리 1Km를 1만원으로 환산해 ㈜바이오리더스, YB인터내셔널 등 기업이 후원금을 내는 방식이다. 후원금 2000만 원은 전 세계 가난한 환경에 놓인 청소년 10명의 컴패션 양육프로그램 수료를 위해 사용된다.

션은 “어린이들을 위해 함께 달려 주셔서 감사하다”며 “가난 때문에 꽃 피우지 못하는 아이들을 위해 여러분이 햇빛과 비가 돼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꽃서트는 어린이 한 사람 한 사람을 꽃 같이 귀한 존재로 여기는 컴패션의 가치를 바탕으로 마련된 공연이다. 이날 공연에는 총 1400여 명이 참석했다. 장소는 파라다이스시티가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무료로 제공했다.

가수 팀(왼쪽)과 션이  '하우 딥 이즈 유어 러브(How Deep Is Your Love)' 듀엣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악동뮤지션은 ‘다이노소어(DINOSAUR)’, ‘오랜날 오랜밤’, ‘기브 러브’ 등 히트곡을 선보였다.
가수 션이 자전거를 타면서 기부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어린이꽃을 피우는 사이클링’ 체험전에 참여하고 있다.

가한나 기자  hann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