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총심위, 구준성 목사 기소 결정고소‧고발 사건 병합해서 기소

총회심사위원회(위원장 이재수 목사, 이하 총심위) 2반(반장 엄상신 목사)이 부당거래 의혹으로 고소‧고발된 구준성 목사의 기소를 결정했다.

신기식‧성모 목사(총회2019총심일03[장정【1303】 제3조 범과의 종류 ⑨항, ⑩항 위반 【1304】제4조 ⑦항]와 유지재단(총회 2019총심일 04[장정【1303】 제3조 범과의 종류 ④항 ⑨항, ⑩항 위반 【1304】제4조 ⑦항]은 구준성 목사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며 각각 고발과 고소를 했다. 이에 총심위는 1일 두 사건의 내용이 대동소이한 점을 들어 병합해서 기소하기로 했다.

심사위는 고발(소)인들의 진술내용과 제출된 내용, 특히 상도교회의 부동산을 매매하는 과정에서 계약서 상의 금액(452억)과 관계 관청에 신고한 부동산취득신고가 금액(548억원)에서 96억원의 차이가 발생하고 있어 고발(소) 범과에 있어 중대한 범과에 해당된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심사위는 구준성 목사가 유지재단의 재산에 심각한 손실을 끼쳐 장정을 위반한 범죄에 해당한다고 판단하고 위원들의 만장일치로 기소를 결정했다.

한편 심사위 관계자는 두 사건을 심사하는 과정에서 구준성 목사가 소환에 불응했으며 고발(소)인들의 주장에 대해서도 어떠한 반론도 제기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준섭 기자  joon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