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장애 학생 위해 마련한 ‘생애 첫 스케이트’성남월드휴먼브리지, 성남 거주 학생 20여 명 초대
평창동계올림픽 빛낸 메달리스트 최민정 선수 등 참여해 추억 선물
성남월드휴먼브리지(김병삼 대표)가 지난 3일 성남시 거주 장애 학생 20여 명을 성남 탄천종합운동장 빙상장으로 초대해 ‘생애 첫 스케이트’를 개최했다.

국제구호개발 NGO 성남월드휴먼브리지(김병삼 대표)가 장애 학생들에게 행복한 추억을 선물했다.

성남월드휴먼브리지는 지난 3일 성남시 거주 장애 학생 20여 명을 성남 탄천종합운동장 빙상장으로 초대해 ‘생애 첫 스케이트’를 개최했다.

성남시청 소속 빙상 선수와 봉사자와 함께 마련한 이번 행사는 스케이트를 경험하기 어려운 장애인에게 스케이트 체험을 제공하고, 모두 함께 어우러져 살아갈 수 있다는 용기와 희망을 주기 위해 기획됐다.

성남시청 빙상팀과 예비 국가대표 학생들은 이날 봉사자로서 장애인의 안전한 스케이팅을 도왔다. 지난 평창동계올림픽을 빛낸 메달리스트 최민정, 김현영, 김민석 선수도 이날 행사에 함께했다. 장애인 스케이트 체험에 경험이 있는 손세원 성남시청 빙상팀 감독은 봉사자 사전 교육부터 시설 협조에 나서 원활한 진행을 도왔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한 학생의 어머니는 “지난 동계올림픽 때 아이가 스케이트 경기에 눈을 떼지 못해서 데려 오고 싶었지만 도저히 엄두가 나지 않았다”며 “행사에 참석하게 돼 기쁘고 꾸준히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성남월드휴먼브리지 측은 “몇 번의 스케이트 경험이 있던 자폐장애학생 승민이(가명)도, 세 명의 봉사자들의 노력에도 결국 얼음에서 일어서지 못하고 의자에 앉아 멋지게 얼음을 갈랐던 예림이(가명)도 모두 함박웃음을 지었던 즐거운 행사였다”고 밝혔다.

직접 스케이트를 신고 빙판 위에 올랐던 대표 김병삼 목사는 “아직까지 우리 사회에는 장애와 비장애를 구분하는 장벽이 너무 많은 것 같다”며 “이런 행사를 통해 장애인에게 용기를 주고, 장애인을 포함해 소외받는 이들과 함께 어우러져 살아갈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 나가고 싶다”며 지역사회의 관심과 배려를 부탁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병관 국회의원, 이준배 시의원, 장현자 성남시 복지국장, 박성근 성남빙상경기연맹회장, 최명재성남장애인연맹회장이 참석했다. 행사 후에는 간담회에서 이들은 행사를 정례화하고 참여 인원을 확대하는 등의 발전적인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내빈과 선수단.

 

가한나 기자  hann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