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한양대학교 5차 목회자 영성세미나 개최내달 30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진행

감리회 교육국(노덕호 총무직무대리)과 한양대학교회, 한양대학교목실이 내달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한양대 다솜채플에서 ‘한양대학교 5차 목회자 영성세미나’를 개최한다.

‘하나님을 만나는 통로’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세미나는 4차에 걸쳐 세미나에 참석한 목회자들의 요청으로 ‘관상기도 심화과정’으로 진행된다. 세미나에서는 이민재 목사(은명교회)가 강사로 나서 △관상기도란 무엇인가: 숨, 쉼, 섬 △관상기도와 다른 기도: 방언기도, 통성기도 △관상기도와 생각 다스리기: 분심의 미학 △관상기도와 변형: 의식, 존재, 삶의 변형이라는 제목으로 강의를 할 예정이다.

주최 측은 “70년 대 이전 한국교회 교인들을 부흥회를 통해 하나님을 만나는 경험을 했지만 지금은 대체할 수 있는 대안이 필요하다”고 전제한 뒤, “전통적으로 그리스도인들이 하나님을 만나는 통로는 성서일과(Lectionary)에 따른 말씀, 거룩한 독서(Lectio Divina), 관상기도Contemplative Prayer), 찬송(Hymn), 성만찬(Holy Communion) 등이었다”면서 “다시 전통으로 돌아가는 것이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주최 측은 “올해에는 참가자들의 요청으로 심화과정을 준비했다”면서 “관상기도를 통해 하나님의 소리를 듣고, 하나님을 만나는 경험을 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문의 02-2220-1468>

 

 

김준섭 기자  joon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