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종교계 사회복지단체도 ‘NO 아베’ 동참26일 사회복지협과 공동 대응 결의대회
일본제품불매‧일본지역연수 미추진 결의

한국종교계사회복지협의회(회장 오상열, 부회장 최창환 사회평신도국 총무)와 한국사회복지시설단체협의회(회장 장순욱)는 26일 오전 광화문광장에서 결의대회를 갖고 일본 제품 불매운동 동참 및 일본지역 연수 미추진 등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공동대응을 천명했다.

이들은 결의대회에서 “한일 양국의 장기적인 경제전쟁으로 비화될 수 있는 현 사태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전제한 뒤 “일본의 명분 없는 경제 보복 철회를 요구한다”면서 구체적인 실천 행동으로 △일본지역 사회복지연수 미추진 △일본상품 기부금품 수령 거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의 적극지지 및 동참 등 3개항을 결의했다.

이들은 그러나 그동안 정례적으로 이어져온 일본 사회복지단체와의 교류 연수에 대해서는 현재대로 진행한다고 밝혀 이번 행동이 아베 정권에 대한 반대운동이지 일본에 대한 반대가 아님을 분명히 했다. 또 일본 기업들이 “적재되는 물품을 처리하기 위해 사회복지시설에 기부를 제안하고 있다”면서 이에 대한 단호한 거부의사도 포함했다.

이들 단체들은 결의대회 취지와 관련해 “일본은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관련 판결에 대해 반성하고 배상해야 함에도 적반하장으로 반발하고 경제 전쟁이라는 보복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규탄하면서 “국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확산되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해 일본의 책임성 있는 사과와 잘못된 경제 보복 조치의 철회를 촉구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종교계사회복지협의회는 기독교대한감리회 사회복지재단 등 개신교와 천주교, 불교, 원불교 등 10개 종단 관련단체로 구성돼 있으며, 한국사회복지시설단체협의회는 장애인복지관협회, 노인복지중앙회 등 15개 단체로 구성돼 있다.

 

기독교타임즈  webmaster@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예찬 2019-11-10 22:44:35

    하지만, 일본에 대해서 무분별하거나 지나친 불매/기피 운동도 역시 일본에 오히려 애꿎은 피해와 도산될 위험이 있습니다. 일본에도 부채가 세계에서 가장 많은데, 지금도 반일을 넘어 혐일(嫌日/일본을 싫어함) 감정이 거세게 확산되어 결국 한국 보다 일본에 경제적인 도산 위험에 처해 있고, 향후 약 5년 내에는 반도체 산업이 사라질 것이고 약 30년 뒤에는 범죄 국가가 될 전망입니다.   삭제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