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북한지역 3·1운동 역사 만날 수 있는 특별전 화제이천 기독교역사박물관, ‘백년의 기억, 천년의 평화’
이병주 친필 ‘3·1운동 체험기’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평화통일시대를 향한 열망을 담은 기획전이 개막했다.

한국기독교역사박물관(관장 한동인)이 ‘백년의 기억, 천년의 평화: 북한지역 3·1운동 역사’를 오는 12월 30일까지 이천시에 위치한 한국기독교역사박물관에서 전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동안 주로 다뤘던 남한의 3·1운동 이야기를 넘어 북한지역 교회의 3·1운동의 역사까지 만나볼 수 있다.

이병주가 친필로 쓴 ‘3·1운동 체험기(당시 연희전문학교 학생회장)’, 일제가 민족저항의 의지를 꺾기 위해 조선에 세워 운용했던 ‘조선형무소 사진첩(1924)’, 1919년 3·12에 발표된 독립선언서 김백원·차상진 등 ‘12인 등의 장서’, ‘독립운동가 김죽림의 편지(1919)’, ‘구한말 옥중도서 대출명부(1905)’, ‘기미년 학생운동의 전모(1946)’, ‘일일의 력(전덕기), 1912’ 등 실물자료 50여 점이 전시된다.

또한 특별전으로 ‘조선형무소 사진전’을 마련 40여 점을 공개한다. 조선 전역에 설치됐던 형무소 사진 및 수감생활 사진을 통해 독립운동가들의 자주독립정신과 평화수호 정신, 기독교 민족지도자들의 간절한 나라와 민족 사랑의 정신을 새기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동인 관장은 “100년 전, 우리 선조들이 3·1운동을 통해 선포하고자 했던 것은 칠흑같이 암울한 식민지 상황에서 새 하늘과 새 땅의 현존을 선포하는 종말론적 희망이자 메시아적 비전이었다”며 “전시회의 오래된 사진자료와 실물 전시물들을 통해 한국교회 초기 역사 속에 숨겨진 이야기를 발견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또 “이번 전시를 통해 민족의 아픔을 외면하지 않고 그 중심에서 나라사랑, 민족 사랑의 정신을 이어온 한국교회의 3·1운동의 정신을 만나고, 한국 근대사에 새로운 빛으로 비춰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백년의 기억, 천년의 평화’는 2019 지역문화예술플랫폼 사업과 맞춤형 사업 일환으로 경기도와 이천시의 지원으로 진행된다. 특별프로그램으로 이천시 도자예술과 접목시킨 ‘도자에 새긴 민족사랑, 나라사랑’ 행사와 3·1운동 당시에 사용되었던 태극기를 목판에 한지를 탁본해서 만드는 태극기 만들기 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문의 031-632-1391>

가한나 기자  hann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