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버스 정류장에 울리는 ‘따뜻한 나눔 메시지’기아대책, ㈜그랑플레이스에게 10억 상당 버스 광고 후원 받아

“오늘을 한 생명을 살리는 특별한 하루로 만들어 보세요”

서울 시내 80개 정류장에서 배한성 성우의 목소리로 따뜻한 메시지가 전해진다.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지난 2일 “광고회사 ‘㈜그랑플레이스’로부터 10억 원 상당의 버스 광고를 후원받았다”고 밝혔다. ㈜그랑플레이스는 기아대책과 협약을 맺고 버스 내 외부 및 음성광고 등 약 10억 원 상당의 광고를 기아대책에 무료로 제공하기로 했다.

양 기관의 협약으로 시내 버스 300여 대에 부착되는 내‧외부 광고가 오는 9월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음성광고는 지난 7월 말부터 시작되어 서울역, 종로, 강남 등 시내 주요 지역 80개 정류장에서 송출된다. 광고는 내년 말까지 진행된다.

임섭 ㈜그랑플레이스 대표는 “상업광고가 넘쳐나는 시대에 NGO의 선한 메시지가 널리 알려지면 좋겠다”고 밝혔다.

유원식 기아대책 회장은 “귀한 후원을 통해 더 많은 이들이 생명을 살리는 일에 동참하게 되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가한나 기자  hann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