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군 선교 통해 교회의 부흥 일어나길”감리교군선교회, 영광교회 초청으로 군목단 헌신예배

감리교군선교회(이사장 윤보환‧회장 문재황‧사무총장 이재석 목사)가 지난 8일 영광교회(담임 윤보환 감독회장직무대행)에서 군목단 헌신예배를 드리고 하나님께 더욱 영광 돌리는 군목단이 될 것을 다짐했다.

영광교회의 초청으로 열린 이날 예배에서 이사장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은 “탁월한 리더십과 영성, 뜨거운 가슴으로 목회하는 감리교군목단을 보면 감리교회뿐 아니라 한국교회의 미래가 밝다고 느낀다”고 밝힌 뒤 “군목들의 사역을 열심히 돕겠다”고 격려했다.

이날 윤 감독회장 직무대행은 대령으로 진급한 군목단장 이희찬 목사(해군)에게 축하를 전하며 ‘성령충만’이 새겨진 목판을 선물했다.

헌신예배는 이현식 군목(중령, 육사교회)의 사회로 김재성 군목(중령, 국방부 군종실)이 기도하고, 14군목이 특별찬양을, 이희찬 군목단장이 ‘요나의 니느웨 선교’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이희찬 군목단장은 “선교의 문이 닫혀져 가는 시대 가운데 군 선교야말로 교회에 주어진 마지막 기회”라며 “군 선교를 통해 부흥이 일어날 수 있도록 교회가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하고 “교회와 군대는 서로 다른 집단이 아니라 미래의 크리스천을 만들어내기 위해 공존하는 하나의 공동체”라며 감리교회의 기도와 관심을 요청했다.

가한나 기자  hann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