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北 어린이·산모 함께 품어요샘복지재단, 겨울 캠페인

북지원단체 샘복지재단(대표 박세록)이 북한 어린이와 산모를 위한 ‘북한꼬마, 사랑을 입다’ 겨울나기 캠페인을 실시한다. 

캠페인을 통해 방한 용품 지원 뿐만 아니라 샘복지재단이 평양에 설립한 제3인민병원에 의약품과 의료기기 등을 지원해 북한 주민들에게 의료지원과 인도적 대북지원을 펼칠 계획이다.

샘복지재단은 “한국교회가 품고 가야 할 마지막 사명이자 땅끝이 바로 북한이다. 주님의 긍휼하심을 본받아 북한 주민들에게 인도적 지원으로 하나님의 사랑을 전해주길 부탁한다”고 전했다. 또 “북한 어린이를 돕는 것은 건강한 통일을 준비하는 일이다. 우리 미래세대에게 더 나은 기회를 줄 수 있는 일이다. 북한 아이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내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의 도움과 참여를 요청한다”고 전했다.

캠페인 ‘북한꼬마, 사랑을 입다’는 오는 12월 31일까지 진행한다. 이후 샘복지재단 국제본부와 중국본부가 북한 내 어린이들에게 방한용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현재 추진 중인 북한 병원 현대화 사업을 위한 교회 및 기관과의 협력을 기다리고 있다. 캠페인 참여를 희망하는 개인이나 기업, 단체는 전화(02-521-7366), 홈페이지(www.samcare.org)에서 할 수 있다.

(사)샘복지재단은 1997년 설립된 국제의료보건 NGO로서 2005년 통일부 대북지원사업자로 등록되어 매년 인도적 대북 보건의료, 지원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