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제95조 감리사의 자격' 개정안 발의안감리회목회자모임 새물결

미자립교회(이하 비전교회)의 목회자들의 인권을 존중하고 배려하는 차원에서 법 개정을 제안합니다. 비전교회에서 목회하시는 분들도 기본적인 권리는 보장되어야 합니다. 2017년 감리회 통계를 보면 미자립교회가 47%입니다. 이 법이 개정되지 않는다면, 우리가 원하지 않더라도, 모든 감리회 목회자 가운데 1/2에 이르는 비전교회에서 목회하고 계신 분들을 법적으로 차별하게 됩니다. 감리사는 지방행정을 원활하게 운영할 수 있는 자이면 충분하며 진정한 감리사의 직임을 생각한다면 교회의 재정 상황에 의해 피선거권이 제한되는 현행법은 개정되어야 합니다.
 
지방회의 연회대표들을 존중하려는 겁니다. 단지 법으로 교회의 재정 상황에 따라 감리사 피선거권을 제한하는 것은, 감리사를 선출하는 지방회 연회대표들의 집단지성과 판단을 전적으로 신뢰할 수 없기에 선택권을 제한하는 것으로 보여 질 수 있습니다. 교회의 재정 상황보다 인품과 지도력 등 많은 면들을 충분히 고려하여 지방회의 연회 대표들이 감리사를 선출할 수 있도록 현행법은 개정되어야 합니다.

법의 실효성에도 문제가 있습니다. 헌금은 그 누구나 제한 없이 할 수 있기에, 위의 법에서 정한 결산 3천 5백만 원을 넘기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은 일입니다. 심지어는 재정보고를 허위로 꾸미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잘못 제정된 실효성 없는 법으로 인하여 선출된 감리사 개인과 해당 지방, 더 나아가 감리교단의 지도력에도 흠이 될 수 있는 불미스런 일들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오히려, 지방회원들의 뜻을 받들어 맡겨진 자리에 대한 더 높은 책임감을 갖고 지도력을 발휘할 수 있는 감리사가 선출될 수 있도록 법을 개정해야 합니다.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