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밀알첼로앙상블 날개를 펴다그레이트 뮤직 페스티벌 수상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에서 운영하는 장애인 첼로앙상블 ‘날개’가 지난 23일 제3회 전국 발달장애인 음악축제 ‘그레이트 뮤직 페스티벌(GREAT MUSIC FESTIVAL)’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전국 26개팀, 총 315명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첼로앙상블 날개는 영화 인어공주 OST ‘Under The Sea’를 연주해 우수상을 받았다.

밀알첼로앙상블 날개는 사회 속에서 고립되기 쉬운 발달장애 아동·청소년들에게 음악으로 소통의 통로를 제공하고자 2012년 밀알복지재단에서 창단한 첼로앙상블이다. 코리안리 후원으로 14명의 단원들이 음악교육과 연주활동 등을 지원받으며 전문연주자로 성장하고 있다. 

심사에 참여한 정무성 숭실사이버대학교 총장은 “첼로만으로 아름다운 선율을 낸 것에 큰 감동을 받았다. 연주를 듣는데 바닷속 상상의 나래가 펼쳐질 정도로 훌륭했던 연주”라며 “장애와 비장애를 떠나 첼리스트로써 우뚝 선 날개의 모습이 아름답고 위대하다. 여러분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평가했다.

밀알복지재단 정형석 상임대표는 “어엿한 전문 연주가로 성장해 관객들에게 희망과 감동을 전하는 모습에 감회가 깊다”고 전했다.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