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감신대 성폭력 교수 복직 반대” 규탄 시위
   
▲ 감신대성폭력S교수복직반대대책위원회는 지난 23일 광화문 감리회 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남연회 자격심사위원회의 S교수 파송 취소 등을 요구했다.

제자를 성추행한 혐의를 갖고 있는 감리교신학대학교 S교수를 “교단 재판에 기소할 수 없다”고 지난 7일 만장일치로 결정한 서울남연회 심사위원회를 두고 감신대성폭력S교수복직반대대책위원회가 반발에 나섰다.

감신대성폭력S교수복직반대대책위원회는 지난 23일 광화문 감리회 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심사위원, 재판위원에게 교회 성폭력 교육 실시 △교회 성폭력 가해자를 제대로 치리할 수 있는 법 제정 △서울남연회 자격심사위원회의 S교수 파송 취소 등을 요구했다.

대책위는 기자회견에서 “S교수가 다시 학교에 돌아와 학생들을 가르치치 못하도록 엄정하게 처리하라”며 “감신대는 2017년 S교수 해임을 결정했고 2018년 성폭력상담소를 유치했으며 현재 가해 교수의 복직을 거부하는 행정소송을 내고 해임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감신대는 미투 운동 이후 빠르게 달라지고 있는 세상과 발맞춰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그러나 감리회는 어떤 대책을 세웠는가”라며 비판했다.

특히 S교수를 불기소 결정한 서울남연회 심사위원회를 두고 “서울남연회 심사위원회는 S 교수의 억지스러운 주장을 앵무새처럼 반복하며 S 교수를 적극적으로 옹호하고 있다”고 했다. 서울남연회 심사위원회는 S 교수의 강제 추행이 ‘재판법 제3조 13항 부적절한 결혼 또는 부적절한 성관계를 하거나 간음하였을 때’라는 조항에 해당되지 않는다며 3대 2로 불기소를 결정했다.

감신대 S교수는 피해자 학생의 논물을 지도하면서 연구실과 호텔 등에서 제자와 부적절한 성적 접촉을 한 혐의로 기소됐으나 지난 2017년 무죄를 선고 받았다. 이후 서울남연회 심사위원회는 불기소로 결정했다.

S교수는 제자와의 부적절한 성 접촉에 대한 사실관계는 인정하면서도, 자신을 학교에서 몰아내기 위해 감신대 교수들이 집단적으로 움직였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고 밝혔다.

S교수는 지난 23일 SNS를 통해 “그들은 사실을 왜곡한 거짓말을 통해 타자를 규탄하고 기자회견까지 하면서 거짓말의 조직적 확산을 기획하고 획책한다. 그들은 그들 자신의 어둠과 그늘을 직접 대면하는 것이 두렵기 때문에 끊임없이 타자에게 투사하여, 그 타자를 희생양으로 만들면서 자신을 의로운 바리새인으로 세탁한다. 그러나 그것은 진실을 대면하기 싫은 두려움과 공포에서 나온 집단적으로 망령된 행동일 뿐이다. 우리 사회에 이런 영혼 없는 행동이 만연되어 왜곡된 집단행동을 추동하고 태풍처럼 계속 이 사회와 거기 속한 개인과 가정을 파괴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목화 기자  yesmoka@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목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