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교회협 신임회장에 윤보환 감독회장직무대행교회협 68회기 정기총회…만장일치 박수로 선임
“교회의 거룩함 회복‧하나님의 정의실현” 다짐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이 한국기독교회협의회(교회협) 신임 회장에 선임됐다.

윤 신임회장은 지난 18일 정동제일교회에서 열린 교회협 68회기 정기총회 직후 가진 신임회장 기자회견에서 교회와 사회 안에 존재하는 갈등을 극복하고 화해하는 일에 앞장설 것을 약속했다.

이날 윤 회장은 “현재 한국사회 안의 갈등과 분열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는 한편, 자신의 경제적·정치적 이익을 위해 갈등을 증폭시키는 이들의 거짓을 밝히는 데 앞장서겠다”며 민족의 화해와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노력을 강조했다.

이어 교회의 거룩함을 회복하기 위한 노력도 약속했다. 먼저 공동체 예배를 새롭게 하는 일과 함께 수평적 직제로의 변화를 추구하고 공교회적 신학교육을 새롭게 하겠다고 했다. 연일 교회의 이름으로 행해지는 혐오와 욕망의 대물림 속에서 교회가 거룩한 공동체로 변화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경주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특히 “예수께서는 가난한 자와 병든 자의 곁에서 모든 생을 다하셨고, 교회의 사랑은 언제나 우리 주변의 약자와 소수자를 향해 편향돼야 함을 자신의 사람으로 우리에게 보여 주었다”며 “교회협은 정당한 권리를 인정받지 못하는 이들, 장애인·여성·어린이·이주민·노동자 같은 시대의 약자와 소수자들이 삶의 주체로 일어설 수 있도록 돕겠다”고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들을 위한 한국교회 차원의 관심도 촉구했다.

끝으로 윤 회장은 우리시대에 하나님의 공의와 정의를 이루기 위해서라도 교회가 정의를 상실한 경쟁과 성장을 거부해야 한다는 점도 지적했다.

그는 “진정한 평화는 오직 정의의 바탕 위에서만 이룩할 수 있음을 하나님께서 말씀하셨다”며 “교회는 정의를 상실한 경쟁과 성장을 거부해야 하고, 자신의 욕망을 하나님의 뜻으로 둔갑시키는 종교적 유혹도 극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회견 직후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는 각 교회공동체와의 지역교회 사역강화를 위한 협력, 홍콩 사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지속적 노력, 남북 화해와 인도적 지원를 위한 교회공동체차원의 노력을 덧붙였다.

남북문제는 교계가 화합과 평화의 물꼬를 트는 작업과 동시에 정치적인 상황을 뛰어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점과 현재 비공개로 진행 중인 사역이 향후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전했다.

윤보환 교회협 신임 회장은 협성신학대학교와 동 대학원을 졸업했고, 감리교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선교학 박사과정을 수학했다. 싱가포르 선교사 이후 중부연회 영광교회를 개척해서 현재까지 담임하고 있고, 감리회 중부연회 32대 감독을 역임한 뒤 현재 군선교회 이사장과 감독회장직무대행으로 활동하고 있다.

대외적으로는 싱가포르 선교사로 사역할 당시 북한동포나눔선교위원장으로 CCA와 함께 북한 쌀 10만 톤 보내기 운동을 주도했고, 세계복음화협의회 대표회장과 한국기독교부흥협의회 대표회장, 감리교전국부흥단장, 협성신학대학교 객원교수 등을 지내기도 했다.

아래는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평화를 이루기까지 있는 힘을 다 하여라”

 

“못된 일을 하지 말고 착한 일을 하여라. 평화를 이루기까지 있는 힘을 다하여라.”(시편 34:14)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와 함께 교회일치와 연합운동에 함께하시는 모든 분들과 제68회 총회를 위해 기도해주신 한국교회에 인사드립니다. 특별히 큰 관심 속에 지켜 봐주시고 취재와 보도로 함께 해 주신 언론에 감사드립니다.

제가 교회협 제68회기 회장으로서 임무를 수행하는 동안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함께 기도해주시고, 지도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저는 본회가 실천해야 할 선교과제를 수행하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

본회는 제67회에 이어 이번 제68회 총회 주제를 “평화를 이루기까지 있는 힘을 다 하여라”로 정했습니다. 한반도를 중심으로 평화의 기운이 퍼지며 우리 민족에게 전에 없던 평화의 기회가 찾아왔습니다. 비록 요사이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분위기가 우리가 기대하는 방향으로만 흘러가고 있지는 않지만 그럼에도 여전히 우리에게 거대한 기회가 주어져 있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이번 총회의 주제에는 이 땅과 우리의 삶에 하나님의 평화가 임하기를 기도하며 그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자 하는 본회의 의지가 담겨있습니다.

 

1. 교회와 사회 안에 존재하는 갈등을 극복하고 화해하는 일에 앞장서겠습니다.

교회협은 하나님의 영을 따라 교회와 사회 안에 존재하는 갈등을 극복하고 화해하는 일에 앞장서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이를 바탕으로 민족의 화해와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일에도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그리고 현재 한국사회 안의 갈등과 분열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는 한편 자신의 경제적・정치적 이익을 위해 갈등을 증폭시키는 이들의 거짓을 밝히는 일에 앞장서겠습니다.

 

2. 교회의 거룩함을 회복하기 위한 일을 하겠습니다.

교회협은 한국교회 안에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공동체의 예배를 새롭게 하고, 수평적 직제로의 변화를 추구하며, 공교회적 신학교육을 새롭게 하는 것 등의 실천에 노력하겠습니다. 연일 교회의 이름으로 행해지는 혐오와 욕망의 대물림 속에서 교회가 거룩한 공동체로 변화하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겠습니다.

 

3.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들과 함께 하는 일을 하겠습니다.

예수께서는 가난한 자와 병든 자의 곁에서 모든 생을 다하셨고, 교회의 사랑은 언제나 우리 주변의 약자와 소수자를 향하여 편향되어야 함을 자신의 삶으로 우리게 보여주셨습니다. 예수의 삶은 교회의 모범입니다. 교회협은 정당한 권리를 인정받지 못하는 이들, 장애인·여성·어린이·이주민·노동자 등과 같은 시대의 약자와 소수자들이 저마다 삶의 주체로 일어설 수 있도록 도울 것입니다.

 

4. 하나님의 정의를 이루어가기 위한 일을 하겠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진정한 평화란 오직 정의의 바탕위에서만 이룩할 수 있음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하기에 교회는 정의를 상실한 경쟁과 성장을 거부해야 합니다. 자신의 욕망을 하나님의 뜻으로 둔갑시키는 종교적 유혹도 극복할 수 있어야 합니다. 교회협은 하나님의 정의를 이루며 서로가 서로를 섬기고 존중하는 삶을 구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입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이 거룩한 사명을 감당하기 위하여 나서는 길에 많은 기도와 격려를 부탁드립니다.

2019년 11월 18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회장 윤보환

 

 

 

신동명 기자  journalist.shin@gmail.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