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과연 공익을 위해 헌신하고 있나?”WCC 트베이트 총무, 교회협 68차 총회 특별강연
WCC general secretary Rev. Dr Olav Fykse Tveit at the Assembly of the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WCC.

극단적 개인주의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성도들이 과연 복음에 근거한 공익적 삶을 실천하고 있는지에 대한 성찰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세계교회협의회(WCC) 울라프 트베이트 총무(사진)는 지난 18일 정동제일교회에서 열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이홍정 총무, 이하 ‘교회협’) 제68차 정기총회에서 예수께서 제자들과 함께하신 최후의 만찬에 관한 요한복음서 기록에 기초한 “새 계명의 길을 걸어라”라는 주제로 한 특별강연을 통해 이같이 지적했다.

트베이트 총무는 “교회 일치운동은 역동적으로 오랫동안 지속되어 온 항상 변화되는 사랑의 표현”이라며 “이는 서로에게 책임을 지고 그리스도의 사랑을 세상과 함께 나누는 것이다. 여러분들이 그리스도의 순례자로서 진정한 복음과 교회 일치운동을 통해 세상의 온갖 경계와 분열, 갈등 그리고 증오를 기꺼이 물리칠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이어 교회협이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평화, 정의 및 인권을 위한 예언의 목소리이자 지도자의 역할을 해 온 사실도 언급했다. 그는 “오늘 우리는 평화를 향한 우리의 소망이 아직 실현되지 않은 상태에서 평화를 향한 심각한 걸림돌과 마주하게 되었고, 평화를 향한 기회의 창이 닫히지는 않을까 하는 두려움으로 오늘 이 자리에 모였다”며 “우리의 기도와 실천을 통해 한반도와 전 세계에 지속 가능하고 평화로운 공존의 기회를 가져오리라는 믿음이 지속되는 동시에, 분단과 갈등의 종지부를 찍고자 희망하는 한국인의 오랜 희망도 마침내 실현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교회공동체가 불신과 적대감의 장소가 아닌 평화와 화해의 장이 되어야 한다는 점도 거듭 강조했다.

그는 “미래 세대가 우리에게 물어볼 질문을 우리 스스로에게 던져봐야 할 때”라며 “우리는 과연 그리스도인으로 세상의 공익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가?. 우리는 그리스도의 화해의 대사로서 정의와 평화를 위해 일하고 있는가?. 우리의 교회가 진정 그리스도와 연합을 이루어 인류와 모든 피조물의 연합을 위해 예언자적 목소리를 내고 있는가?”라고 질문했다.

트베이트 총무는 “예수를 따르는 것은 항상 정직하고 공정하며 다른 사람을 돌보는 것이며 우리 자신의 이익을 먼저 생각하지 않는 것”이라며 “그것은 항상 우리가 신성한 사랑에 대한 반응으로 서로를 존중하고 사랑하는지 여부에 관한 것이며, 지금은 예수그리스도의 사랑을 받는 우리가 서로 사랑해야 하는 우리의 시간”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09년 8월 임기 5년의 WCC 총무에 선출된 이후 2014년 7월 연임에 성공하면서 총 10년간 총무 임기를 수행해 온 트베이트 총무는 2020년 3월 스위스 제네바의 WCC에서 열리는 중앙위원회를 끝으로 임기를 마칠 예정이다. 트베이트 총무는 지난달 17일 노르웨이교회 차기 주교(Preses)로 내정된 바 있다. WCC는 지난달 말 인선위를 통해 시리아정교회 소속 인도계 영국인 엘리자베스 조이 박사와 남아공연합장로교회 소속 현 프레토레이아대학 교수인 제리필레이 박사 두 명을 선정, 내년 3월 예정된 중앙위원회에서 투표를 통해 확정할 예정이다.

신동명 기자  journalist.shin@gmail.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