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2019 서울 크리스마스페스티벌’ 오는 13일 개막 점등식

평화와 희망을 상징하는 성탄절과 연말연시를 맞아 서울시민과 국민들에게 새 희망과 용기를 더하기위해 2019서울크리스마스페스티벌(SCF/조직위원장 김진표 국회의원)이 개최된다.

오는 12월 13일 오후 5시 30분 청계광장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2019년의 감사와 2020년 새 희망의 메시지가 울려 퍼진다.

2015년부터 시작하여 금년으로 다섯 번째인 서울크리스마스페스티벌은 청계광장에서 시작하여 모전교와 광통교에 이르는 1.5킬로미터의 청계천 일대를  성탄의 불빛으로 아름답게 장식하여 서울의 밤을 밝힌다.

서울크리스마스페스티벌(SCF)은 이제 서울시민들은 물론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서울의 겨울밤 아름다운 볼거리와 다양한 문화 콘텐츠 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서울의 성탄 축제 브랜드로 자리매김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금년 주제는 ‘산타가 찾아오는 서울의 크리스마스’이다.

주제에 따라 청계천 일대는 고품격 LED 디스플레이와 구간별로 차별화된 스토리텔링을 통하여 축복과 희망으로 다가가는 성탄 문화공간으로 연출할 예정이다.

2020년 1월 1일 가지 지속되는 SCF는 경향신문과 C채널방송, 아가페문화재단이 SCF조직위원회와 공동으로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서울특별시, 농협중앙회, 서희그룹, 백석예술대학교, 숭실사이버대학교 등이 후원기관으로 참여하여 성탄 문화 축제의 공간을 마련하고 청계광장 특설무대에서는 매일저녁 다양한 장르의 콘서트가 진행된다.

특별히 12월 23일 오후 6시부터 2시간 동안 시민들과 함께하는 성탄문화 대축제가 열릴 예정이다.

2019 SCF 조직위원장으로 위촉된 김진표 의원(더불어민주당)은 “매년 아름다운 조명장식과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통해 서울시민을 포함한 국내외 수백만 명의 관광객에게 평화와 희망의 메시지를 제공했던 SCF가 금년에도 시민들에게 감사와 위로와 즐거움을 더하는 축제의 장이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