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감독회장 직인 결재한 바 없다”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 사실확인서 제출
법원제출용 서류 일체 무효 확인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이 지난 3~4일 선거·당선 무효 소송에 제출된 피고 감리회 측 서류에 대해 “감독회장 직인 사용에 관하여 결재한 바 없는바 2019년 12월 3일과 4일에 발송된 법원제출용 서류 일체는 무효”라며 지난 5일 대법원에 사실확인서를 제출했다. 또 “추후 명확한 결재의 과정을 통해 제출할 것임을 사실 확인한다”고도 덧붙였다.

12월 2~3일자로 법원에 허위로 제출된 ‘피고 기독교대한감리회’의 확인서는 대법 상고 취하 동의서 2부, 대법 소 취하 동의서 2부, 서울중앙지법 민사48부 소 취하 동의서 1부, 총 5부다. 모든 서류에는 감독회장 직무대행이 사용하는 헤드지와 감독회장 직인이 분명하게 사용됐다. 전부 ‘피고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 직무대행 윤보환’ 명의로 된 서류지만, 윤보환 직무대행은 전혀 알지 못했다.

그리고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은 △선거 무효 확인 2건(대법원 2019다286762, 서울중앙지방법원 2018가합538317) △당선 무효 확인(대법원 2019다289501) 총 3건의 소송에 “감독회장 직인 사용에 관하여 결재한 바 없다”는 동일한 사실확인서를 제출했다.

대법원 관계자는 “위변조 서류는 당사자가 형사 건으로 고소해야 할 일”이라며 “판사는 제출된 사실확인서를 토대로만 향후 소송을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형법 제225조(공문서 등의 위변조)는 공(公)문서를 위조·변조했을 경우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고, 법원에 제출된 가짜 소 취하 동의서의 경우에도 감독회장 직인이 찍혀 있는 만큼 형법 제238조(인장 관련 죄)도 추가로 적용될 수 있는 등 중죄(重罪)에 해당한다.

김목화 기자  yesmoka@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목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순실이와 맹구 2019-12-11 21:29:19

    손붙잡고 빵에 가야겠네. 미친 강아지처럼 날뛰더니 ㅉㅉ   삭제

    • 예지원 2019-12-10 10:32:51

      직대가 사전에 알아서 하라고 했을 수도...
      아니면 전명구 일당의 교활함에 교단이 농락당한 꼴.
      암튼 반드시 문책해야 한다.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않고 잔꾀를 부리는 무리들~
      반드시 심판을 받게될 것이다!   삭제

      • 사실확인서의 내용을 2019-12-09 20:41:42

        살피건데 윤보환 직대는 사문서 위조 및 직인 도용한 당사자를 형사 고소를 할까요?

        그 당사자에는 행기실만이 아니라 전명구 목사도 포함이 될텐데......
        전명구 목사가 무관하다고는 못할 것입니다.

        윤보환 직대의 대응에 따라 모든 것이 결정이 될 듯 하군요.
        윤보환 직대만 조용하면 감리회의 모든 소란은 잠잠해 질것인데
        윤보환 직대가 법을 따라 행한다면 몇은 곡소리가 날 것입니다.

        직대이자 목사로서 과연 어떤 것이 목사다움이며 직대다움이 될까요?   삭제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