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빨간냄비를 뜨겁게 울린 '일억 천사백만 천사원'
   

서울 청량리역에서 올해 첫 억대 수표 기부자가 나타났다.

구세군 측은 지난 9일 오후, 60대 남성이 기부금이 담긴 봉투를 청량리역 자선냄비에 넣었다고 밝혔다. 수거된 자선냄비에는 일 억 천사백 만 천사 원(114,001,004원)이 적혀있는 수표가 기부되어 있었다.

이외에도 청량리역 자선냄비에는 같은 날 5만 원권 40장이 담긴 현금 200만 원이 담긴 봉투가 발견됐다.

구세군 측은 "청량리역 자선냄비에서 고액의 기부자는 처음이다. 매년 익명으로 고액의 수표를 기부하는 얼굴 없는 천사분께 감사를 전한다. 연말 연시 국민 모두의 마음을 따뜻하게 할 훈훈한 소식"이라며 "이웃 사랑을 위해 액수에 상관 없이 더 많은 온정이 모였으면 한다"고 전했다.

김목화 기자  yesmoka@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목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