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합의 거래에 더 이상 동의 없다”감독회장 직무대행 “公義 회복 최우선” 강조

감리회 취하소동 재현 우려 여론 확산
“또 다시 그릇된 선택 없을 것 믿는다”

전명구 목사의 감독회장 복귀 소동이 단 이틀 만에 촌극으로 끝났지만, 언론에 ‘막장극장’으로 비유된 소 취하 해프닝의 재현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제기되고 있다.

12일 감리회 본부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5억 매수의 진실은?’이란 제목으로 “부정 금권선거를 통해 감독회장에 당선된 사람이 이제는 재판조차도 금품으로 원고들을 매수하겠다고 혈안이라고 한다. 이미 금품을 통해 반의 성동을 거두었던 터라 그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마지막 남은 재판의 원고인 이성현 감독을 5억 현찰로 매수하려고 한다는 소문이 총회로부터 나오고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 같은 우려가 확산되는 이면에는 이미 이해연(이성현) 목사가 지난 5일 입장문을 통해 대법원 취하 소동의 과정에 전명구 목사 측의 회유가 있었음을 밝힌 바 있고, 지난 10년간의 감리회 감독회장 사태 중 벌어진 100건 이상의 소송 중 본안 소송의 판결이 대법원에서 확정된 일도 없었다는 감리회 현실이 자리 잡고 있다. 실제로 소송 합의를 위해 "돈 자리 줄테니 합의해 달라"는 식의 검은 거래 뿐 아니라 회유와 협박은 일상이 된 지 오래고, 공동체 구성원 전체를 볼모잡은 소송전의 끝은 늘 ‘화해’ ‘상생’이라는 그럴싸한 말로 포장된 채 후보자의 권력욕과 개인의 사익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내세운 합의로 마무리 됐었다.

그러나 과거와 달리 지난 32회 총회 감독회장 선거와 관련한 본안 소송은 대법원의 확정 판결로 종결지을 것으로 보인다. 원고와 피고보조참가인 간의 거래 합의에 감리회는 더 이상 동의서를 제출치 않겠다는 원칙을 세웠기 때문이다.

윤보환 감독회장의 최측근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만약 원고의 소 취하서가 대법원에 또다시 접수된다고 해도 감독회장 직무대행의 동의서가 제출되는 일은 없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상고이유서 제출 과정에서 이면합의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대한민국의 사법체계가 삼심제(三審制)를 원칙으로 하듯 감리회 역시 같은 심급 제를 교리와 장정에 명시하고 있고, 감리회 헌법인 교리와 장정이 사회법이 상충되는 부분에 대한 효력 확인 차원에서도 반드시 대법원의 확정 판결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리회가 사회정의와 하나님의 공의를 세우는 차원에서도 대법원의 확정 판결을 기다리는 것이 맞다”며 “대법원의 확정 판결은 감리회의 미래를 위한 공의와 질서를 세우는 새로운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소 취하 해프닝 이후에도 가라앉지 않고 있는 당사자 간 합의거래와 관련해서는 “여론은 더 이상 감리회 모든 교인들과 선교역량을 볼모잡은 당사자 간 합의거래에 더 이상 관대하거나 묵인하지 않을 것이고, 이러한 검은 거래 의혹이 원고 본인 뿐 아니라 감리회 전체에도 좋을 리 없다”면서 “입장문에 신앙고백까지 담아 피력했던 이성현 목사가 또다시 그릇된 선택을 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그분의 인격과 신앙을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미지 제공=노컷뉴스

신동명 기자  journalist.shin@gmail.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합의 거래에 더 이상 2019-12-13 18:10:32

    동의가 없다면 왜 직인도용과 사문서 위조에 형사고소가 없는 것인가요?
    어물적 어물적 슬그머니 넘어가려 함인듯 한데...
    구렁이 담넘어가는 인사들이 감리회 안엔 너무도 가득합니다.   삭제

    • 근거 2019-12-13 17:11:45

      시중에 떠 도는 이야기일텐데.. 짐작도 가지만,...
      언론 코스프레하지 말고, 교단 제대로 정화될려면 기탐부터 정리해야지.
      여기 근무하지 말고(법원에서 판결받았다고....), 조중동이나 거기가서 일하는게 좋겠네...   삭제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