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시청각장애인 통역사 찾습니다"밀알복지재단, 제1회 설리번 양성 교육 개최
   
▲ 시청각장애인 손창환씨가 촉수화로 소통하고 있다.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에서 운영하는 시청각장애인지원센터인 헬렌켈러센터가 21일(토) 서울 강남구 밀알복지재단에서 제1회 설리번 양성 교육을 개최한다.

이번 교육은 시각과 청각에 중복장애가 있는 시청각장애인을 위한 통역봉사자를 양성하고자 마련됐다. 시청각장애인은 보고 들을 수 없어 촉수화(손으로 수어를 만져서 소통하는 방법) 등 특수한 의사소통 방법을 사용하고 있으나 이를 통역할 인력이 부족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교육은 21일 오후 13시부터 개최되며 시청각장애인에 관심있는 사람 누구나 무료로 참여가 가능하다. 시청각장애인 당사자와 관련 전문가가 강사로 나서 시청각장애인에 대한 소개와 의사소통방법, 에티켓에 대해 강의할 예정이다. 

헬렌켈러센터 홍유미 팀장은 “시청각장애는 단순히 보고 듣지 못하는 문제를 떠나 세상과의 소통 자체가 단절돼 버리는 장애인만큼 다각적인 의사소통 지원 서비스가 제공되어야 하는 상황”이라며 “시청각장애인과 단순한 의사소통이라도 가능한 시민들이 많아진다면 시청각장애인의 사회참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교육을 주최한 밀알복지재단은 지난 4월 국내 최초로 시청각장애인지원센터인 ‘헬렌켈러센터’의 문을 열고 입법운동과 인식개선캠페인 등 시청각장애인 권리 증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9월에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 ‘시청각장애인지원법(이하 헬렌켈러법) 제정’에 동의하는 1만8천여명의 시민서명을 전달해 관련법이 본회의를 통과하는데 기여한 바 있다. (교육 문의: 밀알복지재단 헬렌켈러센터 070-8708-9651)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