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웨슬리 목회는 지역사회 니즈에서 시작”웨슬리언지도자협의회 송년수련회
박동찬 목사, ‘눈높이 목회’ 강조

현대 목회자들이 자신의 신학적 도그마의 틀을 갖춘 뒤 사람들에게 이러한 틀에 맞출 것을 강요하는 것이야 말로 예수님 당시의 바리새인적 목회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박동찬 일산광림교회 목사는 웨슬리언지도자협의회 주최로 지난 16일 대전 유성 계룡스파텔에서 열린 제8차 웨슬리언 송년수련회 워크숍 강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박 목사는 ‘웨슬리의 생애와 일산광림교회 목회비전’을 주제로 한 강연에서 “바리새인은 정죄하고 꾸짖었지만 예수님은 죄인들 틈에 살면서 그들을 단 한 번도 정죄하지 않으셨다”면서 “‘변화’는 현대 목회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단어 중 하나이지만, 문제는 동그라미를 그려놓고 그 안에서 변화하라고 하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목회란 지역사회에 필요한 사역을 찾아내는 것이고, 이것이 바로 웨슬리의 정신”이라며 “상대의 필요가 무엇인지를 먼저 이해하고 채우는 작업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신 역시 지역사회의 니즈를 맞추는 웨슬리의 실천적 목회 방안 수립과 적용을 위해 날마다 몸부림 치고 있다고 피력한 뒤 “창업을 고민하는 청년들을 위한 ‘청년창업 셀’을 조직하거나, 중고, 청년들이 좋아하는 동아리를 스스로 만들도록 하고 교사를 선택하게 하는 등의 청소년 눈높이에 맞는 목회 현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이날 웨슬리언지도자협의회 제8차 웨슬리언 송년수련회 워크숍 현장에서는 △현대사회의 문제와 웨슬리언의 책임(김경수 나사렛대 총장) △웨슬리의 행복론(김진두 목사) △웨슬리 신학과 구세군의 사명(김동진 구세군대학원대학교 총장) △웨슬리의 성령신학과 성결교회 부흥(노윤식 주님앞에제일교회 목사) 등 다양한 발제가 이어졌다. 주제강의·워크숍에 앞선 예배에서는 김철한 목사(오목천교회),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양기성 박사(웨슬리언지도자협의회 사무총장)을 비롯해 황덕형 목사(서울신대 총장), 주남석 목사(기성 전 총회장), 나세웅 목사(예성 전 총회장), 이영식 목사(나세렛 전 감독), 이종복 목사(예성 전 총회장), 이관호 목사(나성교단 전 총무) 등이 순서를 맡았고, 조진호 구세군 사관과 김태훈 청주대 교수가 각각 선언문 낭독과 특별찬양을 했다.

워크숍과 관련해 양기성 사무총장은 “감리교회의 창시자는 웨슬리이고, 구세군은 감리회 목사인 부스가 창시했으며 성결교회는 감리교 목사 마틴 냅이 창시했다. 그리고 순복음교회는 감리회 목사 마틴 냅의 제자인 시무어 2세의 ‘LA 아주사 스트릿 부흥운동’에서 시작됐기에 성결교회의 직계라고 할 수 있다”면서 “감리교회와 성결교회(나사렛), 구세군, 순복음교회 모두가 성령신학의 창시자인 웨슬리를 통해 ‘웨슬리언교회협의회’로 하나 된 형제들의 연합이기에 큰 기쁨이며 자랑인 만큼 웨슬리의 정신을 이어가가는 일에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신동명 기자  journalist.shin@gmail.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