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김규세 감독 “사명감 갖고 일 할 때 성숙한 본부 된다”2020년 감리회 본부 시무감사예배
2일 오전 9시 서울역 전도대회를 가진 감리회 본부 임직원들이 오후 11시 시무감사예배를 드리고 2020년 새해 첫 업무를 시작했다.

김규세 충청연회 감독이 새해 권면으로 “본부에 있어야 할 이유를 알고, 사명감을 갖고 임하길 바란다”고 강조하며 감리회 본부의 사명감 쇄신은 감리회 부흥의 동력이라고 강조했다.

김 감독은 2일 서울 광화문 감리회 본부에서 열린 2020년 시무감사예배에서 “100년이 넘은 역사를 가진 감리회는 어린아이처럼 성장하는 것을 지나 청년의 모습으로 젊고 성숙해야 할 때”라며 “늘 새로운 감리회 본부가 되도록 임직원 모두 사명감을 갖고 이 자리에 임해달라”고 밝혔다.

예배 후 본부 임직원들은 새해 인사를 나누며 서로를 축복했다. 예배 후 마련된 점심은 충청연회가 대접했다.

한편 감리회 본부 임직원들은 시무감사예배 전 서울역 앞에서 전도로 첫 업무를 시작하기도 했다.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과 100여 명의 본부 직원들, 부광교회(김상현 목사) 전도팀은 시민들에게 핫팩과 전도지를 나누며 복음을 전했다.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은 “전도는 우리의 생명이자 살 길이다. 감리회 부흥을 위해 새해 첫 업무로 뜻깊은 전도에 나설 수 있어 감사하다”며 격려했다.

2일 서울 광화문 감리회 본부에서 열린 2020년 시무감사예배에서 김규세 감독(충청연회)은 본부 임직원들에게 "사명감을 갖고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김목화 기자  yesmoka@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목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