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오직 기도'
'오직 말씀'
여의도순복음교회 2020 기도운동

여의도순복음교회가 △기도와 말씀으로 부흥하는 교회 △십자가 사랑으로 열매 맺는 교회 △성령의 능력으로 세상을 변화시키는 교회가 되기 위해 2020년 표어를 ‘오직 기도와 말씀으로’로 정하고 기도운동에 나섰다.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 홍보국은 “올해 열정적인 기도 회복에 나선다. 불광동에서 서대문으로, 서대문에서 여의도로 오기까지, 부흥의 중심에는 열정적인 기도가 있었다. 또한 기도는 한국 사회를 변화시킨 힘이었다”며 “실제로 여의도순복음교회는 통성기도가 그치지 않는 교회였다. 이제 다시 그 간절한 기도의 열정을 회복함으로써 교회가 교회 되게 하고, 복음 전도의 열정을 회복하며, 교회의 문제도 해결해 나가려는 것이 2020년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최우선 목표다”라고 밝혔다.

특히 금식기도로 복음 운동에 힘썼던 여의도순복음교회는 “금식기도 운동을 강조하며 성도들이 한 달에 하루 이상 금식하며 능력을 받아 복음의 증인으로 쓰임 받고자 한다”며 이외에도 주야 말씀 묵상, 암송, 필사 등 한 번 이상의 성경통독 등의 운동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예산의 3분의 1을 구제 선교비로 책정한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독거노인, 소년소녀가장, 외국인노동자, 미혼모, 노숙자, 새터민 등 이웃 돌봄에 나서며 예수님의 사랑을 전할 계획이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십자가 사랑으로 열매맺는 교회가 되기 위해 이웃을 돌보며 전 세계에 파송된 670여 명의 선교사들과 국내 성도 모두가 함께 복음을 전하고 선교사를 파송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령 충만을 강조했던 조용기 목사의 성령운동도 불을 다시 지필 계획이다. 교회 측은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정체성은 성령 충만이다. 성령운동의 열기가 식지 않도록 더욱 노력해서 땅 끝까지 이르러 복음을 전하고, 귀신을 쫓아내고, 구원의 사역에 나서며, 나아가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는 복된 교회가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목화 기자  yesmoka@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목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