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교회협, ‘2020년 사순절 묵상집’주제 ‘갈등을 넘어 다양성과 포용의 공동체로’

오는 26일 재의 수요일부터 시작되는 사순절을 앞두고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회장 윤보환) 교회일치위원회(위원장 황선엽 사관)가 사순절 묵상집을 발간했다.

사순절 묵상집은 △한국전쟁 70년, 5.18민주화운동 40년인 2020년을 맞아 우리 사회에 뜨겁게 전개되는 평화운동이 다양성과 포용, 상생의 공동체를 향한 전기가 되기를 바라며 △양극화, 축적돼 온 갈등의 현실을 넘어설 수 있는 새로운 관계맺기 △2020년의 ‘갈릴리’를 지향하며, 우리 안에 평화의 힘을 발견하고 이를 토대로 새로운 관계로 이어지기를 바람을 담았다. 특히 고난주간은 대한민국 교육개혁, 세월호 유가족, 한국도로공사 톨게이트 수난노동자, 외국인 노동자와 북한이탈주민의 기도문으로 구성했다.

집필에는 정금교(누가교회), 정경일(새길교회), 하희정(감리교신학대학교) 등이 나섰다.

무료로 배포하는 사순절 묵상집은 종이묵상집은 신청 순서대로 발송한다. 또한 교회협 홈페이지에서 PDF를 내려받아 사용할 수 있다.

김목화 기자  yesmoka@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목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