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한반도 평화정착, 세계교회가 함께 기도교회협, 2020 한반도 희년 세계교회 기도운동 추진
내달 1일부터 광복절까지, 서울·제네바·워싱턴DC 동시 진행

 

 

지난 6일 ‘2020 한반도 희년 세계교회 기도운동’ 한국교회 선포식 현장에서 윤보환 교회협 회장(가운데)이 호소문을 낭독하고 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회장 윤보환 감독회장직무대행, 총무 이홍정. 이하 ‘교회협’)이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이하는 올해 2020년을 ‘희년’으로 선포, ‘한국전쟁종식과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전 세계교회와 공동으로 기도운동을 펼쳐 나가기로 했다.

교회협은 지난해 68차 정기총회 당시 특별사업을 결의한 바 있는 ‘2020 한반도 희년 평화운동’의 일환으로 세계교회와 함께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기도운동을 펼쳐 나가자는 공동호소문을 최근 발표했다.

교회협과 세계교회협의회(WCC), 그리스도교교회협 등이 공동으로 추진하게 될 ‘2020한반도 희년 세계교회 기도운동’은 한국교회는 3.1절인 오는 3월 1일부터 광복절인 8월 15일까지 70일간 지속된다. 기도운동 기간, 한국교회는 전쟁 없는 세상, 전쟁 없는 한반도에 대한 ‘평화기도문’, ‘메시지’, ‘신앙 간증’ 등을 함께 나누며 70일간 한 마음으로 기도운동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전 세계 그리스도인들 역시 같은 기간 자국의 언어로 ‘전쟁 없는 세상’에 대한 평화의 소망을 품고 갖고 함께 기도에 동참하게 된다.

따라서 선포식은 지난 6일을 기점으로 서울과 스위스 제네바, 미국 워싱턴 DC에서 동시 진행됐으며, 기도운동을 전 세계교회와 시민사회에 알려 광범위한 참여를 호소하기 위한 호소문도 낭독됐다. WCC도 같은 시각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70일간 진행 될 세계기도운동 행사를 라이브스트리밍 방송으로 전했다.

세계교회가 70일간 함께할 기도운동과 관련해 올라프 트베이트(Olav Fykse Tveit) WCC 사무총장은 “지난 70년간 평화 없이 지내온 한국인들을 기억해야 할 때”라며 “기도운동을 통해 우리는 한국전쟁을 겪은 많은 사람들 뿐 아니라 평화를 갈망하며 오랫동안 기다려온 사람들 모두가 한 마음으로 기도에 동참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향후 70일간 이어질 기도는 하나님의 은혜 안에서 우리 서로가 서로를 향한 연합과 포용력을 더욱 키워나가는 변화의 능력을 체험하게 해 줄 것”이라며 “삶 속에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은혜가 한국교회와 세계교회 성도들 가운데 함께 하시기를 기도한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2020 한반도 희년 세계교회 기도운동 선포식’에서 발표된 기도운동 확산을 위한 호소문 전문이다.

 

호 소 문

올해로 우리는 한국전쟁 발발 70년을 맞이했습니다. 3년간의 전쟁으로 6백만 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고, 1천만 명 이상이 가족과 생이별을 하게 되었으며, 나라 전체가 초토화되었습니다. 전쟁 이 후 70년 동안의 분단은 한반도 민중들에게 고통스러운 한이 되었으며, 아직도 우리는 휴전상태에서 또 다른 전쟁을 두려워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70년! 너무 오랜 기간 우리는 고통과 증오 속에 살았습니다. 이제 전쟁을 끝장내고 평화와 상생, 통일의 시대를 여는 것이 우리 민족 전체에게 가장 절박하고 중요한 사명임을 고백합니다.

교회협은 지난 68회 정기총회에서 “평화를 이루기까지 있는 힘을 다할 것”(시 34:14)을 다짐하고, 2020년을 한반도에서 전쟁을 종식하고 평화협정을 실현하는 “희년의 해”로 선포하였습니다. 이러한 우리의 다짐을 실천하기 위하여 오늘 우리는 세계교회협의회 (WCC)와 미국 그리스도교교회협의회 (NCCCUSA), 그리고 세계 시민사회와 평화를 사랑하는 모든 이들과 함께, 서울과 제네바, 워싱톤 DC에서 “2020 한반도 희년 평화운동”을 시작하려고 합니다.

우리는 먼저 이 희년운동을 기도로 시작하려 합니다.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기도의 힘으로 살아가기 때문입니다. 기도는 분단과 냉전으로 메말라 있는 우리의 마음 밭을 갈아엎고, 용서와 화해와 일치의 열매를 맺게 하는 평화의 호흡이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간절한 기도를 통하여 분단과 냉전의 갈등이 해소되고, 이 땅에 다시 생명의 풍성함이 회복될 것을 굳게 믿습니다.

2020년 3월1일에서 8월15일에 이르는 기간 동안, 전 세계의 교회들은 이 땅에서 분단의 고통을 온 몸으로 살아가고 있는 이들의 가슴 아픈 이야기를 들을 것입니다. 또한 분단을 넘어 이미 화해와 평화의 삶을 살아가는 이들의 소망의 이야기도 함께 들을 것입니다. 전 세계에 흩어진 지역교회공동체에 몸담은 5억의 그리스도인들이 자국의 언어로 “전쟁 없는 세상”에 대한 평화의 소망을 가지고, 한반도의 전쟁종식과 평화협정체결, 그리고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해 간절히 기도할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이제 이 세계 기도운동에 교회와 가정, 직장과 각 자의 삶의 자리에서 간절한 마음을 담아 참여하여 주시기를 호소합니다. 남과 북이 하나 되어 자주적으로 평화와 통일을 이루어가기 위해 간절히 기도합시다. 분단으로 고통 받는 이들의 한을 풀고 평화로 하나 되는 소망이 이루어지도록 간절히 기도합시다. 이 땅 한반도에 해함도 상함도 없는 주님의 평화 (사 65:25)가 이루어지도록 마음 모아 간절히 기도합시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윤보환 교회협 회장을 비롯한 실행위 임원과 교단장들이 지난 6일 ‘2020 한반도 희년 세계교회 기도운동’ 한국교회 선포식 현장에서 호소문을 낭독하고 있다. 이날 선포식은 한국뿐 아니라 WCC(제네바), 미국그리스도교교회협(워싱턴 DC)에서도 동시에 열렸다.

신동명 기자  journalist.shin@gmail.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든든합니다 2020-02-18 07:59:28

    중심에 계시는 윤직대님 든든한 모습이십니다. 옛날 야바위꾼 같이 생긴 가짜 행세하던 그자와는 비교불가네요   삭제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