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감독회장 목회서신]
코로나-19(COVID-19)에 대한 특별 목회서신 II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 목회서신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

오늘은 예수 그리스도의 수난을 기념하는 사순절이 시작되는 성회수요일입니다. 사랑하는 우리 기독교대한감리회 모든 교회와 성도들이 함께 기도하는 마음과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는 자세로 이 시기를 보낼 수 있기를 바라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으로 신음하는 교회에 특별 목회서신을 드립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국가재난 사태를 배려와 관용으로 이겨냅시다.

지난주에 발송해드린 특별 목회서신을 통하여 모든 교회가 대응지침을 잘 숙지하고 지켜나가 바이러스 확산방지 노력에 동참하였습니다. 그러함에도 전세계가 우려할 만한 코로나 위험 국가가 되어 연일 안타까운 소식을 듣게 됩니다. 불안한 마음에 국민들은 위생용품과 식료품 사재기를 하고 있고, 이때를 이용하여 부당이득을 편취 하고자 하는 사람들의 불편한 이야기를 많이 듣게 됩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우리는 이러한 사람 가운데 속하지 말며, 이웃을 섬기며 배려하는 관용의 마음으로 살아야겠습니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주일 낮예배 및 모든 모임을 담임목사의 영상예배 등으로 지혜롭게 대처하는 노력은 모두의 몫입니다.

신천지집단의 심각한 오판으로 시작된 대구지역의 사상 초유 재난 사태가 이제는 정부로 하여금 특별재난지역 이상의 지원이 필요한 심각한 지역으로 선포하게 하였고, 서울에서 기성교단의 대형 교회에도 예외 없이 코로나-19가 퍼졌다는 소식을 듣게 됩니다. 이에 교회는 주일예배를 포함한 성도들 간의 직접 접촉이 있는 모든 모임을 취소하거나 연기하여 주시고, 교회 등의 다중시설을 통한 확산을 막고자 하는 정부의 시책에 참여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를 위해 담임자의 판단하에 자체적 예배를 중계하거나, 다중매체(CTS기독교TV, CBS, C채널, Good TV 등)의 예배 참여를 성도에게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모든 감리교인이 밤 10시 같은 시간에 연합하고 기도하여 성령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이겨냅시다.

오늘 평신도단체(남선교회전국연합회, 여선교회전국연합회, 장로회전국연합회, 여장로회전국연합회, 교회학교전국연합회, 청장년선교회전국연합회, 청년회전국연합회)의 대표들이 감독회장실을 방문하여 사순절을 맞아 기도운동에 전 감리회가 동참하여 주기를 바라는 건의서를 제출하였습니다. 환난 날에 부르짖는 감리회로 인해 하나님은 응답하실 것이기에 저는 이 서신을 통해 여러분에 모두가 이 기도운동에 참여하여 줄 것과 그 방법을 제시하고자 합니다.

 

기도 운동 실천방법

매일 밤 10시에 성도님들 모두 기도시간 알람을 맞추어 기도합시다.
있는 곳에서 반드시 1분 이상 기도하시기를 바랍니다.
기도 기간은 사순절 기간(2월 26일~4월 9일)입니다.
 

공동기도의 제목
코로나-19의 재난이 빨리 지나가기를 위해 기도합시다. 이런 때에 하나님의 분명한 뜻을 깨닫게 하시고, 모두가 하나님 앞에 죄를 회개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어서 그리스도의 평화를 되찾게 되고, 이 땅에 안정이 찾아오게 하옵소서.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도합시다. 불신과 반목으로 갈라지고 아파하는 이 나라, 이 민족을 긍휼히 여기시고, 먼저 믿음을 가진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의 실천자가 되어 국민의 아픔을 먼저 보듬어 치유하는 데 앞장서게 하옵소서.

감리교회가 성령님의 정직한 영에 이끌려 말씀대로 부흥과 성장이 되도록 기도합시다. 성령의 불같은 은혜를 다시 한번 내려주사 뜨거움을 회복되는 감리교회가 되게 하시고, 교회마다 부흥과 성장의 열매들이 나타나게 하옵소서.

시대를 이끌어가는 사람이 많이 나타나게 하소서. 믿는 사람이 예언자적 사명을 깨닫게 하시고, 교회가 본질을 회복하여 믿지 않는 자에게도 큰 영향력을 끼치게 하옵소서. 믿음의 자녀들로 다음 세대를 이끄는 지도자가 많이 나타나게 하옵소서.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